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중국에 등 돌린 소국 리투아니아…'17+1' 협력체서 이탈

송고시간2021-05-24 11:21

댓글

대만 무역대표부 계획 밝히고 중국 신장위구르 '학살' 규정

리투아이나 항구 [신화=연합뉴스 자료사진]

리투아이나 항구 [신화=연합뉴스 자료사진]

(베이징=연합뉴스) 김윤구 특파원 = 발트해의 소국 리투아니아가 중국에 반기를 들고 나섰다.

24일 중국 환구시보에 따르면 리투아니아는 지난 22일 중국과 중·동 유럽 국가간의 '17+1' 경제 협력체에서 탈퇴한다고 선언했다.

가브리엘리우스 란드스베르기스 리투아니아 외교부 장관은 AFP통신 인터뷰에서 '17+1' 협력체가 유럽연합(EU)을 분열시킨다면서 이 협력체의 다른 회원국들도 탈퇴할 것을 촉구했다. 그는 EU 회원국들이 중국을 상대하는데 단결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리투아니아의 이번 조치는 중국과 EU의 갈등이 심화하는 가운데 나왔다.

유럽의회는 지난 20일 EU와 중국 간 투자협정의 비준을 동결하는 결의안을 통과시켰다. 지난 3월 EU가 중국 신장(新疆)위구르자치구 인권 탄압을 이유로 중국을 제재하자 중국도 EU 정치인과 학자 등에 대한 제재로 맞대응한 것이 투자협정 비준 동결로 이어졌다.

최근 리투아니아는 중국에 맞서는 조치를 잇따라 내놨다.

지난 2월 국가안보를 이유로 중국 보안 검색 장비 업체 뉵텍(Nuctech·퉁팡웨이스)의 장비를 금지했다.

중국이 핵심이익으로 간주하는 이슈에서도 중국에 맞서고 있다.

리투아니아 외교 장관은 지난 3월 대만에 무역대표부를 설치할 것이라고 밝혀 중국의 강한 반발을 샀다.

리투아니아 의회는 지난 20일에는 중국 신장의 위구르족 정책을 '학살'로 규정하는 결의안을 통과시키고 유엔의 신장 수용소 조사와 EU의 대중 관계 재검토를 촉구했다.

중국 매체는 리투아니아에 대한 불쾌감을 강하게 표시했다.

환구시보는 이날 사설에서 리투아니아에 중국의 핵심이익을 건드리지 말라고 경고하면서 "리투아니아는 중국 같은 대국에 맞설만한 나라가 아니다"고 지적했다. 리투아니아는 인구가 300만명도 되지 않는다.

신문은 그러면서 리투아니아의 '17+1' 탈퇴는 별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일축했다.

아울러 리투아니아가 중국에 반기를 든 것은 미국의 전략에 따른 것이라면서 "이렇게 작은 나라가 스스로 대국간 경쟁의 도구가 되면 조만간 자기에게 불똥이 튈 것"이라고 말했다.

yki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