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인천서 50대 일용직 근로자 철판 구조물에 깔려 숨져(종합)

송고시간2021-05-25 08:52

댓글
산업현장 안전사고 (CG)
산업현장 안전사고 (CG)

[연합뉴스TV 제공]

(인천=연합뉴스) 김상연 기자 = 인천 한 공장에서 50대 일용직 근로자가 작업 중 철판 구조물에 깔려 숨졌다.

25일 인천경찰청과 인천 공단소방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1시 2분께 인천시 남동구 남동공단 한 산업용 기계제조 공장에서 일용직 근로자 A(55)씨가 철판 구조물에 깔렸다.

이 사고로 A씨가 크게 다쳐 심폐소생술(CPR) 등 응급처치를 받으며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사망했다.

사고 당시 A씨는 동료 2명과 함께 직육면체 형태의 유류 저장탱크 제조 작업에 투입된 것으로 확인됐다.

그는 저장탱크 외벽으로 세워둔 가로 2.8m, 세로 3m짜리 철판 구조물 사이에서 일하고 있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한쪽 철판 구조물이 A씨를 향해 쓰러지며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공장 관계자들을 상대로 업무상 과실 여부를 수사하는 한편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시신 부검을 의뢰할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쓰러진 철판 구조물이 제대로 고정돼 있었는지 확인하고 있다"며 "안전 수칙 준수 여부도 추가로 조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goodluc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