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인도발 변이 확산에 '백신 자신감' 영국 다시 발등에 불

송고시간2021-05-25 11:43

댓글

전문가 "1회 접종은 인도발 변이에 큰 효과 없어" 지적

백신공급 확대 위해 2차 접종시기 늦추는 영국 '난처'

지난 3월 영국 런던에서 한 시민이 AZ 백신을 맞고 있다.[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3월 영국 런던에서 한 시민이 AZ 백신을 맞고 있다.[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유아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예방 효과를 자신하며 각종 거리두기 지침을 완화하고 있는 영국에서 인도발 변이 확산에 따라 불안감이 다시 엄습하고 있다.

25일 미국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영국 내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내달 21일로 예정된 영국의 사회적 거리두기 완전 해제가 백신 접종 완료를 뜻하는 2차 접종률을 수주 내 얼마나 끌어올리느냐에 달렸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이는 전염력이 기존 바이러스보다 더욱 강한 것으로 알려진 인도발 변이(B.1.617.2)의 영국 내 확산에 따른 것이다.

앞서 잉글랜드 공중보건국(PHE)은 아스트라제네카(AZ),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백신을 2차례 접종하면 인도발 변이에 대한 예방효과가 각각 88%, 60%라고 밝혔다.

다만 1회만 맞을 경우 인도발 변이에 대한 이들 백신의 예방효과는 34%로 뚝 떨어진 것으로 확인돼, 인도발 변이 확산을 막기 위해서는 2회 접종이 중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문제는 영국 정부가 백신 공급을 확대하기 위해 AZ, 화이자, 모더나 백신의 2차 접종 시기를 기존 권고보다 더 늦추고 있다는 것이다.

더 많은 시민이 한 차례라도 백신을 맞으면 부분적으로 형성한 항체 덕분에 중증 환자 및 사망자 폭증은 막을 수 있다면서다.

최근까지 영국인 다수는 백신을 1차례만 접종한 상황이다. 인구 6천680만 명이 사는 영국에선 절반이 넘는 3천800만 명이 1차 접종을 받았고, 이 중 1천500만 명이 2차 접종을 기다리고 있다.

영국 내 백신 공급을 늘리더라도 접종을 마치지 못한 시민들이 늘어나면 인도발 변이가 더 확산할 가능성이 커질 수도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잉글랜드 레딩대학교 사이먼 클라크 미생물학 부교수는 영국의 백신 공급 정책에 대해 "자승자박이 될 수 있다"면서 "인도발 변이에 대해서는 1회 접종의 효과가 2회 접종만큼 좋지 않다는 점을 보여주는 명백한 증거가 있다"고 말했다.

일부 과학자들은 영국 정부가 2차 접종 간격을 크게 줄이고, 인도발 변이가 확산하는 지역에 더 많은 백신을 보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한 전문가는 시민들에게 백신 접종을 마칠 때까지는 항상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ku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