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방역 실패 여론 고조되자…인도 정부, 트위터 등 압박

송고시간2021-05-25 13:28

댓글

경찰, 트위터 지사 찾아 여당 제기 사건 수사 착수 통보

SNS 등 콘텐츠 규제 강화 규정도 도입

트위터 로고. [AP=연합뉴스]

트위터 로고. [AP=연합뉴스]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인도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실패 지적 여론이 고조되는 상황 속에 현지 여론 형성 창구인 트위터 등 소셜미디어(SNS) 채널을 압박하고 나섰다.

25일 타임스오브인디아 등 인도 언론에 따르면 인도 경찰은 전날 트위터 인도 지사를 직접 방문, 지사장에게 여당 인도국민당(BJP)이 제기한 사건과 관련해 수사에 착수했다고 통보했다.

경찰은 방문 이유에 대해 "트위터 측 답변이 모호했기 때문에 누구에게 관련 내용을 고지하는 게 맞는지 확인하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트위트 측으로서는 인도 당국의 이런 태도가 상당한 압박으로 여겨질 수 있는 상황인 셈이다.

앞서 BJP 관계자들은 지난주 여러 문서를 트위터에 공유하면서 해당 문건은 연방의회 제1야당 인도국민회의(INC)가 정부의 코로나19 방역 실패를 드러내기 위해 작성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인도국민회의 측은 관련 문서는 가짜라고 트위터에 항의했고 트위터는 BJP 대변인 삼비트 파트라 등이 올린 글에 대해 '조작된 미디어'라는 꼬리표를 붙였다.

그러자 BJP 측은 경찰에 트위터를 고소했고 경찰이 수사에 착수한 것이다.

트위터는 이번 사안과 관련해 아직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웨스트벵골주에서 유세 연설 중인 모디 총리[AP=연합뉴스]

웨스트벵골주에서 유세 연설 중인 모디 총리[AP=연합뉴스]

인도 정부는 지난달에는 트위터에 정부의 방역 대응 태도를 비판한 야당 의원의 글을 삭제하라고 요구하기도 했다.

정부는 지난 2월에는 디지털 콘텐츠 관련 중재 가이드라인과 윤리 규정 도입을 통해 SNS와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의 콘텐츠 규제를 강화하고 나섰다.

새 규정에 따르면 페이스북 등 SNS 업체는 인도 정부의 법적 요청이 있으면 관련 콘텐츠를 36시간 이내에 제거해야 한다.

사이버 보안 이슈의 경우 해당 업체는 정부 요청을 받게 되면 72시간 이내에 수사 등을 지원해야 한다.

또 불법 메시지와 관련해서는 최초 작성자의 신원도 정부에 제공해야 한다. 아울러 불만 처리 및 규정 이행 관련 담당자도 지정해야 한다.

이 규정은 3달간의 유예 기간을 거친 후 27일께부터 본격적으로 시행될 예정이다.

인도에서는 최근 최악의 코로나19 위기가 닥친 상황에도 불구하고 나렌드라 모디 정부가 방역에 소홀했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모디 총리의 지방 선거 유세장과 힌두교 축제 '쿰브 멜라'에 대규모 인파가 '노마스크' 상태로 몰렸지만 이를 방치해 코로나19 확산세를 부채질했다는 점에서다.

와중에 모디 정부는 수조원이 투입되는 관공서 신축을 강행하고 있어 야권 등이 비판 목소리를 내고 있다.

한편, 현지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 7일 41만명을 넘으며 정점을 찍은 후 조금씩 감소하는 추세로 이날 19만6천427명(이하 보건가족복지부 기준)을 기록했다.

인도의 신규 확진자 수가 20만명 아래를 기록한 것은 지난달 14일 이후 41일만에 처음이다.

cool@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