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나경원, 유승민계 겨냥 "특정계파 대표 뽑히면 尹·安 오겠나"

송고시간2021-05-26 08:49

댓글

김웅 "흉가에서 유령 봤다는 주장" 반발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인 나경원 전 의원은 26일 "특정 계파에 속해 있거나 특정 (대권) 주자를 두둔하는 것으로 오해받는 당 대표라면, 국민의힘은 모든 대선주자에게 신뢰를 주기 어렵다"고 말했다.

나 전 의원은 SNS에서 "차기 당 대표는 어느 때보다 중립성·공정성이 요구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비전발표하는 나경원 후보
비전발표하는 나경원 후보

(서울=연합뉴스) 국민의힘 당 대표 경선에 출마한 나경원 후보가 25일 서울 마포구 누리꿈스퀘어에서 열린 국민의힘 제1차 전당대회 비전발표회에서 비전발표를 하고 있다. 2021.5.25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당대표 후보 가운데 대권주자 유승민 전 의원과 가깝다는 김웅 의원과 이준석 전 최고위원을 겨냥한 발언으로 해석된다.

나 전 의원은 "특정 계파 당 대표가 뽑히면 윤석열·안철수가 과연 오겠나"라며 "미리부터 당 밖 주자들을 견제하는지 의구심이 드는 발언도 나온다. 정권교체 필패 코스"라고 지적했다.

그는 "모든 후보를 용광로에 넣어 단일화를 이뤄야 최적 후보를 선출할 수 있다. 이것이 당 대표의 역할"이라며 "저는 계파 없는 정치를 해왔고 지금도 어떤 계파 논리나 세력과도 얽혀 있지 않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김웅 의원은 SNS 글에서 "존재하지도 않는 계파를 꺼내 후배들을 공격하고서 용광로 정치가 가능하겠습니까"라며 "계파정치 주장은 흉가에서 유령을 봤다는 주장과 같다. 두려움이 만든 허상"이라고 받아쳤다.

i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