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한혜진, 남편 기성용 논란에 "세상 참 무섭다…끝까지 싸울 것"

송고시간2021-05-26 17:49

댓글
한혜진-기성용 부부
한혜진-기성용 부부

[한혜진 인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배우 한혜진이 남편 축구선수 기성용의 성폭행 의혹과 관련해 "끝까지 싸우겠다"고 밝혔다.

한혜진은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잠 못 드는 밤이 셀 수 없고 아무리 아니라고 외쳐대도 믿어주지 않는 현실에 낙심하게 되고 무너졌던 게 사실"이라고 입을 열었다.

그는 "세상이 참 무섭다는 걸 처절히 느끼게 됐고 하루아침에 벼락 맞듯 찾아온 말도 안 되는 폭로가 우리의 일상을 어지럽히기도 했다"며 "끔찍한 거짓을 지어내고 우리 가족을 더러운 구렁텅이로 밀어 넣은 자들이 정당한 처벌 받을 수 있도록 끝까지 싸우려고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잘못한 일에 대해선 진심으로 고개 숙여 사과를 드리지만 없었던 일에 대해선 부디 믿어주시고 응원해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앞서 기성용은 자신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동성의 A씨와 B씨를 고소했으며 손배소도 제기했다.

A씨와 B씨는 초등학교 재학 중이던 2000년 기성용 등 선배들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또 기성용은 최근 아버지 기영옥 전 광주FC 단장과 함께 땅 투기 의혹에도 휩싸였고, 농지법 위반 혐의로 입건돼서 구설에 오른 상황이다.

lis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