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반신욕하다 깜빡 잠들어…16시간후 "이게 내 발?" 충격 [영상]

송고시간2021-05-27 12:27

댓글

(서울=연합뉴스) 반신욕이 두 발을 이렇게까지 만들 것이라고 아무도 상상할 수 없었을 것입니다.

영국 일간지 더선이 25일(현지시간) 소개한 한 여성도 그랬습니다.

이 여성은 자신의 욕조에서 반신욕을 하다가 잠이 들었고, 무려 16시간이 흐른 뒤에 깨어났는데요.

이 여성은 믿을 수 없을 정도로 쭈글쭈글 주름이 지고, 일부는 회색빛으로 피부 색깔까지 변한 자신의 발 사진을 소셜미디어 틱톡에 올리고 도움을 요청했습니다.

"어떻게 해야 발을 되돌릴 수 있는지 제발 알려달라"는 이 여성의 호소에 누리꾼들은 "어떻게 16시간 목욕을 할 수 있나", "라텍스 장갑을 낀 것 같다", "잘 말려라"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더선은 발을 오랜 시간 축축하고 차가운 상태로 노출할 경우 혈액순환과 신경 기능이 떨어져 수포, 궤양, 영구적 신경손상 등이 생길 수 있다면서 휴식을 취하고 발을 깨끗이 닦고 말리면 치료할 수 있다고 전했습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 박혜진·박도원>

<영상 : 틱톡>

반신욕하다 깜빡 잠들어…16시간후 "이게 내 발?" 충격 [영상] - 2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