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동료 축의금 지구대서 '슬쩍'…50대 경찰 간부 직위해제(종합)

송고시간2021-05-28 14:06

댓글

인천 다른 경찰 간부는 성희롱 의혹으로 감찰 조사

축의금 봉투 ※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축의금 봉투 ※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연합뉴스TV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인천=연합뉴스) 홍현기 기자 = 인천 한 경찰 간부가 동료 경찰관의 결혼식 축의금을 몰래 훔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게 됐다.

인천 삼산경찰서는 절도 혐의로 관할 지구대 소속 50대 A 경위를 수사하고 있다고 28일 밝혔다.

A 경위는 지난 16일 같은 지구대에서 근무하는 B 순경의 결혼식 당일 지구대 내에 보관 중이던 축의금이 든 봉투 3개를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해당 지구대 직원은 A 경위가 축의금을 훔친 정황을 확인하고 청문감사관실에 직무 고발한 것으로 파악됐다.

삼산서는 일단 A 경위를 직위해제하고 그에 대한 수사를 다른 경찰서에 의뢰할 예정이다.

삼산서 관계자는 "소속 경찰서 직원을 직접 수사할 수 없어 다른 경찰서에 수사를 의뢰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인천의 또 다른 경찰 간부는 동료 여경을 성희롱한 의혹으로 감찰을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경찰청 본청은 인천 계양경찰서 소속이던 50대 C 경위를 대상으로 감찰 조사를 하고 있다.

경찰청은 C 경위가 동료 여경을 상대로 성희롱 발언을 했다는 내용이 담긴 투서가 접수되자 직접 감찰 조사에 착수했다.

또 2차 피해를 막기 위해 C 경위를 일단 인천 연수경찰서로 인사 발령 조처했다.

ho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