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혁명수비대 "선거 때마다 외국 언론이 국민과 정부 사이 갈라놔"

송고시간2021-05-28 18:09

댓글

중도·개혁 성향 대선 후보 실격 비판한 서방 언론 겨냥

이란 혁명수비대
이란 혁명수비대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테헤란=연합뉴스) 이승민 특파원 = 대선을 20여일 앞둔 이란에서 혁명수비대가 중도·개혁 성향 후보의 실격을 비판한 외국 언론을 향해 비난의 날을 세웠다.

28일(현지시간) 국영 프레스TV에 따르면 라메잔 샤리프 이란 혁명수비대 대변인은 "1979년 이슬람 혁명 이후로 들어온 외신들은 매번 새로운 내용으로 이란에 반대하는 활동을 해왔다"고 주장했다.

샤리프 대변인은 이란에 적대적인 외신들이 거짓 보도를 쏟아내 정권에 대한 이란 국민의 희망을 없애려고 시도한다고 비판했다.

온라인 공간은 과도하게 넓고 통제력이 없으며 부모들은 자녀들을 인터넷상으로부터 보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혁명수비대 대변인의 이런 발언은 최근 서방 언론들이 이란 대선 후보 선정이 편향적이라고 비판한 점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란 헌법수호위원회는 지난 25일 대선 후보가 되겠다고 신청한 592명을 심사하고 최종 후보를 발표했다.

7명의 최종 후보 중 다수는 강경보수파 정치인이었으며, 유력 후보로 거론됐던 중도·개혁 성향 인물들은 제외됐다.

개혁 성향의 에샤크 자한기리 수석부통령, 알리 라리자니 최고 지도자 고문(중도 성향)은 최종 후보 명단에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서방 언론들은 중도·개혁 성향으로 이란 내 입지가 있는 자한기리 부통령과 라리자니 고문이 최종 후보에서 제외된 것과 관련해 정치적 다양성을 축소한 것이라며 비판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이란 내 주요 정치인을 탈락시킨 헌법수호위원회의 후보 선정이 이란인의 정치 참여의 폭을 좁혔고 강경보수 성향의 세예드 에브라힘 라이시(사법부 수장)가 선거에서 유리하도록 만들었다고 꼬집었다.

이란의 대통령 임기는 4년으로 1회 연임이 가능하다.

2017년 연임에 성공한 현 하산 로하니 대통령은 오는 8월 임기를 마친다.

공식 선거운동은 선거일 하루 전인 내달 17일까지 이어진다.

내달 18일 이란 대선 후보로 확정된 7인
내달 18일 이란 대선 후보로 확정된 7인

(테헤란 AP=연합뉴스) 25일(현지시간) 이란 헌법수호위원회가 내달 18일 치러질 제13대 대통령 선거 최종 후보로 확정해 발표한 7인. 왼쪽부터 모센 레자에이, 압돌나세르 헴마티, 알리레자 자카니, 모센 메흐랄리자데, 아미르-호세인 가지자데-하셰미, 사이드 잘릴리, 에브라힘 라이시 후보. 이번 대선 후보에는 강경보수 사법부 수장인 라이시가 포함된 반면 개혁 성향의 에샤크 자한기리 수석부통령은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leekm@yna.co.kr

logo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