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지난달 껑충 뛴 D램·낸드 가격, 이달엔 보합세…"3분기 상승"

송고시간2021-05-31 15:11

댓글

트렌드포스 분석…"3분기 장기계약 시작되는 7월 추가 상승 예상"

삼성전자 평택 반도체 공장
삼성전자 평택 반도체 공장

[삼성전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철선 기자 = 지난달 최대 26%까지 치솟은 메모리반도체 가격이 이달엔 보합세를 나타냈다.

31일 대만의 시장조사기관 트렌드포스에 따르면 5월 PC용 D램(DDR4 8Gb) 고정거래가격은 지난달과 같은 3.8달러로 집계됐다.

PC용 D램 고정거래가격은 올해 1월 5% 상승한 이후 두 달 연속 가격 변동이 없다가 2분기 장기계약 시점인 지난달 26.67% 상승했다. 2017년 1월 이후 가장 높은 상승 폭이었다.

이달 고정거래 가격은 지난달 가격상승의 영향으로 변동이 없었지만, 새 장기계약이 시작되는 3분기 첫 달인 7월에 3∼8% 상승할 것으로 트렌드포스는 예상됐다.

트렌드포스는 "노트북 출하량 증가와 메모리 반도체 제조사의 재고 부족으로 3분기 고정거래 가격이 꾸준히 상승하고 D램 공급사 수익성이 개선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D램과 함께 대표적인 메모리 반도체인 낸드플래시 역시 이달 가격 변동이 없었다.

지난달 8.57% 올랐던 메모리카드·USB향 낸드플래시 범용제품(128Gb 16Gx8 MLC) 고정거래가격은 4.56 달러로 지난달과 같았다.

트렌드포스는 4월 가격 상승의 영향으로 6월까지 큰 가격변동이 없을 것으로 예상했지만, 가격 상승세는 올해 하반기에도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트렌드포스는 "중국의 이동 통신 인프라 사업 착수와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에 따른 미국, 유럽 지역의 포스(POS) 단말기, 오락 기기 등 소비제품 수요도 늘면서 연말까지 낸드플래시 가격 상승세가 이어질 것"이라고 분석했다.

트렌드포스에 따르면 올해 1분기 매출 기준 전 세계 D램 시장 점유율은 삼성전자가 42.0%로 1위, SK하이닉스가 29.0%로 2위였다.

낸드플래시 역시 삼성이 33.5% 점유율로 1위였고, SK하이닉스는 인수를 앞둔 인텔 낸드 사업부와 합산하면 20%대 점유율로 2위다.

kc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