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벵골호랑이 멸종 재촉한 전설적 밀렵꾼 20년 추적 끝 체포

송고시간2021-06-01 09:49

댓글

70마리 사냥…현재 개체수 100여마리 불과

"호랑이와 홀로 맞서는 위험인물·경외의 대상"

인도 반 비하르 국립공원의 벵골호랑이
인도 반 비하르 국립공원의 벵골호랑이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홍준석 기자 = 방글라데시에서 멸종위기종인 벵골호랑이를 70마리 밀렵한 사냥꾼이 20년 만에 경찰에 붙잡혔다.

31일(현지시간) 영국 BBC방송에 따르면 방글라데시 경찰은 지난 29일 사우스칼리 인근에서 '타이거 하비브'라는 별명으로도 불리는 밀렵꾼 하비브 탈루크데르(50)를 20년간 추격한 끝에 체포했다.

탈루크데르는 본래 꿀을 따 생계를 유지하다가 밀렵꾼으로 변신해 방글라데시 남서부 순다르반스에서 벵골호랑이를 70마리 사냥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벵골호랑이 가죽, 뼈 등은 암시장에서 사치품이나 약재로 거래된다.

방글라데시 산림 당국은 "순다르반스 삼림지대에 들어가는 건 오래전부터 금지돼왔다"며 "이번 사건에 일부 갱단도 개입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순다르반스는 세계 최대 벵골호랑이 서식지로 알려져 있다. 산림 당국에 따르면 순다르반스에 서식하는 벵골호랑이는 2004년 440마리에서 2015년 106마리로 급감했다가 2018년 114마리로 다시 늘어났다.

벵골호랑이는 국제자연보전연맹(IUCN) 적색목록에서 '위기'(endangered) 종으로 분류돼 있으며, 2010년 기준 야생에 1천706마리가 생존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벵골호랑이는 키가 240∼310㎝, 몸무게가 100∼260㎏까지 자라며 방글라데시를 비롯해 네팔, 미얀마, 인도, 인도네시아 등지에 서식한다.

현지 양봉인 압두스 살람은 AFP통신 인터뷰에서 "현지인들은 탈루크데르를 존경하면서도 두려워한다"며 "그는 숲속에서 호랑이와 홀로 맞선 위험한 사람"이라고 말했다.

honk0216@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