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노숙자 공격받은 아시아계 美 경찰…행인들이 달려들어 구했다

송고시간2021-06-01 17:00

댓글

차이나타운서 "아시아인 죽인다" 위협해

검문하는 아시아계 여경마저 공격

경찰 "행인들의 용감한 행동에 감사"

노숙자 공격받는 아시아계 미국 경찰
노숙자 공격받는 아시아계 미국 경찰

샌프란시스코 경찰 트위터.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영섭 기자 = 미국의 노숙자가 차이나타운에서 인종차별적 발언을 쏟아내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아시아계 경찰마저 공격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경찰은 바닥에 넘어져 노숙자에게 깔리고 목조르기까지 당하는 수모를 당했으나 주변 행인들의 신속한 도움으로 구조됐다.

1일 미국 지역방송 ABC7 등에 따르면 지난달 28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경찰은 관내 차이나타운에서 한 남성이 인종차별적 위협 발언을 한다는 신고를 받았다.

노숙자인 남성은 바로 전날에도 "아시아인을 죽이는 게 내 전문"이라며 주변 사람들을 위협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이 공개한 당시 감시카메라 영상을 보면 현장에 도착한 아시아계 여성 경찰은 노숙자에게 뒤돌아서서 머리에 손을 올리라고 명령했다.

노숙자 검문하는 아시아계 美 경찰
노숙자 검문하는 아시아계 美 경찰

샌프란시스코 경찰 트위터. 재판매 및 DB 금지.

경찰이 노숙자 등 뒤로 가까이 다가서며 무기를 가졌는지 묻는 순간, 노숙자가 몸을 돌리는 듯하더니 순식간에 그를 바닥으로 넘어뜨렸다.

노숙자는 경찰을 깔고 앉아 머리를 잡아당기고 목까지 조르며 꼼짝하지 못하게 만들었다.

경찰은 빈백건(bean bag gun·알갱이가 든 주머니탄)을 몸에 두르고 있었지만, 제때 손을 뻗지 못했다.

그 때 지나가던 행인들이 하나둘 달려와 노숙자를 떼어냈다. 뒤이어 동료 경찰들이 도착하며 노숙자를 완전히 제압했다.

습격당한 경찰은 경미한 상처를 입을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을 도왔던 한 행인은 "노숙자가 몸집이 큰 사람이었고, 손으로 (경찰관의 머리와 목을) 꽉 움켜쥔 채 풀지 않았다"고 증언했다.

이 노숙자는 과거에도 노인과 경찰 폭행 등 혐의로 체포된 적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노숙자를 증오범죄 혐의로 조사 중인지 밝히지 않았지만, 시민들의 신속하고 용감한 행동으로 큰 도움을 받았다면서 공개적으로 감사를 표시했다.

 아시아계 경찰 구하는 행인들
아시아계 경찰 구하는 행인들

노숙자 밑에 깔린 여경을 행인들이 달려들어 구하고 있다. 샌프란시스코 경찰 트위터. 재판매 및 DB 금지.

youngle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