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조국 딸 의전원 입학 조사하는 부산대 입학공정위원장 교체

송고시간2021-06-01 16:31

댓글

대학 측 "위원회 조사는 그대로 진행중"

부산대
부산대

[부산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딸이 허위 서류를 제출해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에 입학했다는 의혹을 조사하는 학내 입학전형 공정 관리위원회 위원장이 최근 교체된 것으로 확인됐다.

부산대는 지난달 기존 위원장이 개인 사유로 위원장 해촉을 요청해 최근 다른 위원장으로 교체됐다고 1일 밝혔다.

부산대는 올해 3월 조민 씨 입학 취소 여부와 관련해 대학 내 공정 관리위원회 등을 구성해 사실관계를 조사한 후 조속히 결론을 내리겠다고 교육부에 보고한 바 있다.

정경심 교수가 자녀 입시비리 등 혐의로 지난해 12월 1심에서 징역 4년을 선고받은 가운데 교육부가 조씨와 관련한 의혹 해소를 위해 사실관계 조사 계획을 담은 종합 계획을 부산대에 요구한 데 따른 조치였다.

부산대 관계자는 "조사 방법이나 기간은 위원회 독립성을 위해 자율권을 보장하고 있다"며 "위원회 조사는 그대로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pitbull@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