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BTS가 차트 녹이고 있다"…미 '괴물 신예' 제치고 정상 등극

송고시간2021-06-02 06:25

댓글

'버터'로 빌보드 싱글차트 1위…외신들, BTS 기록 행진 보도

그룹 방탄소년단
그룹 방탄소년단

[연합뉴스 자료사진]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영어 신곡 '버터'(Butter)로 미국 빌보드 메인 싱글 차트 정상에 또다시 오르자 외신들은 방탄소년단의 기록 행진을 다각도로 보도했다.

미국 빌보드지는 1일(현지시간) 방탄소년단이 '버터'로 싱글 차트 '핫 100' 1위에 데뷔했다는 소식을 먼저 알리며 각종 기록을 정리해서 전했다.

"BTS가 차트 녹이고 있다"…미 '괴물 신예' 제치고 정상 등극 - 2

빌보드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은 '다이너마이트''(Dynamite), '라이프 고스 온'(Life Goes On)과 피처링 참여 곡 '새비지 러브'(Savage Love)에 이어 '버터'를 정상에 올려놓음으로써 9개월 동안 네 번째 핫 100 1위 곡을 탄생시켰다.

이는 2006∼2007년 저스틴 팀버레이크(7개월 2주) 이후 가장 단시간에 세운 기록이다.

또 방탄소년단은 그룹 중에서는 1970년 잭슨 파이브 이후 51년 만에 가장 빨리 4번째 1위 곡을 만들어냈다.

빌보드 핫 100 1위에 오른 방탄소년단의 '버터'
빌보드 핫 100 1위에 오른 방탄소년단의 '버터'

[빌보드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일간 USA 투데이는 방탄소년단의 '버터'가 "차트를 녹이고 있다"며 빌보드 싱글 차트에서 8주 연속 정상을 지킨 '괴물 신예' 올리비아 로드리고의 '굿 포 유'를 제쳤다고 평가했다.

USA 투데이는 '버터' 뮤직비디오가 유튜브에서 '24시간 동안 가장 많이 본 영상'에 오르고, 세계 최대 음원 플랫폼 스포티파이에서 '24시간 내 가장 많이 스트리밍된 곡'에도 올랐다면서 방탄소년단이 각종 "세계 기록을 갈아치우고 있다"고 전했다.

경제 전문 매체 포브스는 '버터'가 24만2천800건의 다운로드를 기록하며 빌보드 '디지털 송 세일즈' 차트 1위에 오른 것에 대해 "아무도 그들의 실적에 근접할 수 없다"고 분석했다.

포브스는 "요즘 팝 음악계에서 가장 유명한 뮤지션들의 1위 곡이 여섯 자리 숫자 디지털 판매량에 도달하는 것은 거의 전례가 없는 일이지만, 방탄소년단에게는 해당하지 않는 것 같다"고 전했다.

jamin74@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