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삼천포아가씨'·'영산강 처녀' 작곡가 송운선씨 별세

송고시간2021-06-02 10:35

댓글
'삼천포아가씨', '영산강 처녀' 등의 곡을 만든 고(故) 송운선 작곡가의 연주 음반.
'삼천포아가씨', '영산강 처녀' 등의 곡을 만든 고(故) 송운선 작곡가의 연주 음반.

[박성서 대중음악평론가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삼천포아가씨', '영산강 처녀' 등의 히트곡을 만든 작곡가 송운선(본명 송성덕)씨가 지난 1일 오전 89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고인은 한국의 '원조 걸그룹' 중 하나인 듀오 '은방울자매'의 히트곡 '삼천포아가씨'와 '무정한 그 사람', '쌍고동 우는 항구' 등을 만든 작곡가이며 기타리스트로도 활약했다.

고인은 지난 1953년 HLKB(현 KBS부산)에서 모집하던 연예 위문단 모집에 참가해 기타리스트로 첫발을 내디디며 대중음악계에 입문했다.

크라운레코드 문예부장 겸 기획실장으로 근무하던 1963년 은방울 자매의 듀엣을 보고 이들의 곡을 만들게 된다.

은방울 자매 특유의 고운 목소리로 데뷔곡 '쌍고동 우는 항구'부터 발표되자마자 히트를 기록했다.

1965년에는 반야월 작사, 송운선 작곡의 '삼천포 아가씨'가 큰 인기를 끌었다. 현재는 사천시와 통합된 항구도시 삼천포를 전국에 알린 노래이며 매년 사천시에서 '삼천포 아가씨 가요제'를 꾸준히 개최해 왔다.

아울러 송춘희가 부른 '영산강 처녀' 등 다수의 인기곡을 만들었으며 '삼천포아가씨', '영산강 처녀', '채석강의 절경' 등 그의 곡을 소재로 세워진 노래비만 전국에 6개다.

송운선 작곡가가 만든 대표곡 '삼천포아가씨(은방울자매 노래)' 음반 재킷.
송운선 작곡가가 만든 대표곡 '삼천포아가씨(은방울자매 노래)' 음반 재킷.

[박성서 대중음악평론가 제공]

고인은 원로작가들의 모임인 한국가요작가동지회 회장과 한국음악저작권협회 부회장, 한국연예협회 부이사장 등을 지내기도 했다.

박성서 대중음악평론가는 "선생은 1980년대 우리나라 최초로 시도된 오디오 기타 교본을 발매하는 등 시대를 앞서가기도 했다"며 "타계 얼마 전까지 신곡을 작곡하는 등 별세 직전까지 음악에 대한 열정을 불사른 부지런한 작곡가였다"고 말했다.

빈소는 동대문구 삼육서울병원 추모관 3호, 발인은 3일 오후 1시다.

kimhyoj@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