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바이든, 5살소녀와 눈맞춤…"연설장 왔다니 아이스크림 받아야"

송고시간2021-06-02 12:21

댓글

청중 속 소녀들 보고는 연단 내려가 짧게 대화

"행사 끝나고 아이스크림 받는지 보겠다" 농담

평소 초코칩 아이스크림 애호가…소탈 행보 부각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달 27일(현지시간) 오하이오주(州) 아이스크림 가게에 들러 아이스크림을 사서 나오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달 27일(현지시간) 오하이오주(州) 아이스크림 가게에 들러 아이스크림을 사서 나오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또 아이스크림을 매개체로 소탈한 면모를 부각시키는 행보를 이어갔다.

정치전문매체 더힐 등 미 언론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1일(현지시간) 오클라호마주(州) 털사 그린우드문화센터에서 열린 '털사 인종 대학살' 100주기 행사에서 연설 전 청중에 어린아이들이 있는 것을 보고는 "하나 확인할 것이 있다"라고 말하더니 연단에서 내려가 말을 걸었다.

그는 이날 미국 대통령으로선 처음으로 미 역사상 최악의 인종폭력사건으로 불리는 털사 인종 대학살 현장을 찾았다.

몸을 숙여 아이들과 눈을 맞추고 10여초 대화한 바이든 대통령은 연단에 돌아와 "행사가 끝나면 두 소녀가 아이스크림을 받는지 확인할 필요가 있었다"라고 설명했다.

청중들은 웃었고 바이든 대통령은 "5살짜리가 대통령이 연설하는 데 왔다니 얼마나 신날지 상상해봐라"라고 반어법으로 농담한 뒤 "주님, 제 믿음에선 고행 같은 일입니다"라고 말했다.

지루할 수 있는 행사에 온 아이들에게 대통령이 공감과 격려의 한마디를 건넨 셈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달 27일 오하이오주를 방문했을 때 행사가 끝난 뒤 예정에 없이 한 아이스크림 가게에 들러 아이스크림을 사 먹고 시민과 대화를 나눴다.

'초콜릿칩 아이스크림' 등 군것질을 좋아한다고 알려진 바이든 대통령은 부통령 때도 거리에서 아이스크림을 먹으며 시민들과 어울렸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바이든 대통령이 취임한 지난 1월 20일 트위터로 국민들로부터 질문을 받고 나흘 뒤 영상으로 답변을 내놨는데 당시 질의응답 중 하나가 바이든 대통령의 아이스크림 취향이었다.

당시 바이든 대통령도 영상을 공유하며 초코칩 아이스크림을 가장 좋아한다고 확인해줬다.

일각에서는 바이든 대통령이 아이스크림을 '소재'로 자신의 소탈한 면모를 부각한다는 분석이 나온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1일(현지시간) 오클라호마주(州) 털사 그린우드문화센터에서 열린 '털사 인종 대학살' 100주기 행사에서 청중으로 온 어린아이들과 대화하고 있다. [C-SPAN방송 갈무리=연합뉴스. 재판매 및 DB금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1일(현지시간) 오클라호마주(州) 털사 그린우드문화센터에서 열린 '털사 인종 대학살' 100주기 행사에서 청중으로 온 어린아이들과 대화하고 있다. [C-SPAN방송 갈무리=연합뉴스. 재판매 및 DB금지]

jylee24@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