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안성서 두 눈 파인 유기견 발견…경찰 수사 착수

송고시간2021-06-02 12:13

댓글

(안성=연합뉴스) 김솔 기자 = 경기 안성에서 두 눈이 파인 채 쓰러져있던 유기견이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두 눈이 파인 채 발견된 유기견
두 눈이 파인 채 발견된 유기견

[동물보호관리시스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2일 안성시에 따르면 지난달 22일 시 소속 유기동물 포획 요원은 안성시 발화동에서 유기견 한 마리가 쓰러져 있다는 신고를 접수했다.

발견 당시 성견이 채 되지 않은 것으로 보이는 갈색 진도 믹스견은 두 눈이 파여있었다.

얼굴에도 진물이 엉겨 붙어있어 한눈에 봐도 상태가 심각했다.

개의 상태를 확인한 시 담당자는 인근 동물병원에 치료를 맡겼고 해당 병원 수의사는 "학대가 의심된다"는 의견을 전달했다.

시는 지난달 27일 안성경찰서에 수사를 의뢰한 상태다.

구조된 유기견은 현재 두 눈 봉합 수술을 받고 회복 중이며 생명에 큰 지장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개의 상처가 학대에 의해 발생한 것인지를 먼저 파악한 뒤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 등에 대해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sol@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