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곽상도 "여럿 죽었는데…조국, 본인수사에만 사냥 운운 가증"

송고시간2021-06-02 18:20

댓글
곽상도 의원, 공수처 항의 방문
곽상도 의원, 공수처 항의 방문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은 2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회고록 출간과 관련해 "본인과 가족 수사에는 사냥, 상처 운운하는 모습이 정말 가증스럽다"고 맹비난했다.

곽 의원은 이날 SNS에 "본인, 가족, 자녀에 대한 검찰 수사는 사냥·상처라고 하면서, 허위사실로 수사 대상이 된 상대방의 상처에는 어떻게 한마디도 하지 않느냐"며 이같이 밝혔다.

박근혜 정부 시절이던 2013년 민정수석을 지낸 곽 의원은 김학의 전 차관 관련 수사에 외압을 행사했다는 의혹으로 2019년 3월 문재인 대통령의 관련 수사 지시 이후 검찰 수사선상에 올랐다가 무혐의 처분을 받은 바 있다.

곽 의원은 "문 대통령의 수사 지시 과정에 조국 (당시) 민정수석도 개입돼 있다. 수사 대상자는 사냥당해 상처받을 수밖에 없었다. 수사를 받아 유명을 달리 하신 분도 여럿"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민정수석은 수사 지휘를 해서는 안 된다던 조 전 장관이, 아무 죄도 없는 야당 국회의원을 탄압하려고 검찰에 수사 지시, 수사 무마까지 마음껏 주물렀다"고 지적했다.

이어 "조국에 의해 '사냥' 당해 '상처'받은 분들의 절규가 곧 조 전 장관에게 도달해 응분의 조치가 뒤따르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i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