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두 눈 파인 유기견, 경찰 수사…학대 의심(종합)

송고시간2021-06-02 18:54

댓글

수술받고 생명 지장 없으나 시력 상실할 듯

(안성=연합뉴스) 김솔 기자 = 경기 안성시에서 두 눈이 파인 채 쓰러진 유기견이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두 눈이 파인 유기견
두 눈이 파인 유기견

[동물보호관리시스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2일 안성시와 경찰 등에 따르면 지난달 22일 시 소속 유기동물 포획요원은 안성시 발화동에서 갈색 진도 믹스견으로 보이는 개 한 마리가 쓰러져 있다는 신고를 접수했다.

발견 당시 성견이 채 되지 않은 것으로 보이는 이 개는 두 눈이 파열돼 파여있었다.

얼굴에도 진물이 엉겨 붙어있어 상태가 심각했다.

이를 확인한 시 담당자는 인근 동물병원에 치료를 맡겼고 해당 병원 수의사는 "학대가 의심된다"는 소견을 밝혔다.

이에 시는 지난달 27일 안성경찰서에 수사를 의뢰했다.

구조된 유기견은 현재 두 눈 적출 및 봉합 수술을 받고 회복 중이며 생명에 큰 지장은 없으나 시력을 영영 잃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CCTV 영상 등을 통해 개의 주인을 파악한 상황"이라며 "견주를 상대로 구체적인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해당 유기견의 소식이 화제가 되면서 관계 기관 등에 입양 희망 의사를 밝히는 문의도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sol@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