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민원인 성희롱 발언에 여성 공무원 기절…병원 치료

송고시간2021-06-03 13:55

댓글
성희롱 (PG)
성희롱 (PG)

[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태안=연합뉴스) 이은파 기자 = 한 여성 공무원이 민원인의 심한 성희롱 발언에 충격을 받고 기절해 병원에서 치료를 받은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3일 충남도 산림자원연구소 태안사무소 등에 따르면 지난 1일 오전 11시께 태안사무소를 찾은 민원인 A씨가 여성 공무원 B씨와 대화를 하다 "앉아 있는 자세가 그게 뭐냐. 000가 다 보인다"는 등 성희롱 발언을 여러 차례 했다.

이 과정에서 B씨는 심한 모멸감에 충격을 받은 듯 정신을 잃었다. 그는 서산의료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은 뒤 퇴원했으며, 현재 병가 중이다.

A씨는 안면도 꽃지해수욕장 주차장 운영 문제를 지적하기 위해 태안사무소를 찾았으며, 현장에는 공무원과 지역 주민 등 20여명이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현장을 목격한 한 주민은 "여러 명이 있는 자리에서 A씨의 성희롱 발언이 이뤄져 B씨의 수치심이 더 컸던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성희롱 발언 직후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A씨의 인적 사항과 당시 상황을 파악하고 수사를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자세한 사건 경위를 파악해 문제가 있는 것으로 드러나면 법에 따라 처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sw21@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