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어,여기가 아니네"…불가리아서 미군 엉뚱한 민간공장 급습훈련

송고시간2021-06-03 14:56

댓글
불가리아에서 엉뚱하게 민간 공장을 수색 중인 미군 [AP=연합뉴스]

불가리아에서 엉뚱하게 민간 공장을 수색 중인 미군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광빈 기자 = 미군이 불가리아에서 훈련 장소를 착각해 민간 기업 공장을 점령하는 모의 훈련을 벌여 사과하는 일이 벌어졌다.

3일(현지시간) CNN 방송에 따르면 미 육군 173공수여단은 최근 불가리아 체쉬네기로보 지역의 폐쇄된 비행장에서 며칠간 훈련을 벌였다.

훈련 기간인 지난 11일 일부 병력이 비행장 옆 올리브 오일 가공기계 생산 공장을 훈련지로 착각하고 진입해 점령 모의 훈련을 했다.

미군은 사과 성명에서 "어떤 무기도 발사되지 않았다"라면서 "미군은 우리 병력과 동맹군, 시민의 안전을 우선시하며 훈련했다"라고 말했다.

미군은 "실수의 원인을 충분히 조사할 것"이라며 "훈련 영역을 명확히 정의하고 앞으로 이런 실수를 방지하기 위한 엄격한 절차를 이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CNN이 입수한 공장의 보안 카메라 화면에는 미군 여러 명이 총을 들고 공장에 들어와 조심스럽게 내부를 수색한 뒤 나가는 모습이 잡혔다.

불가리아의 루멘 라데프 대통령은 이번 사건을 비판하면서 조사가 실시될 것이라고 말했다.

라데프 대통령은 "불가리이군이든 외국군이든, 시민의 삶이 군사 조직에 의해 방해받고 위협받는 것을 허용할 수 없다"면서 "불가리아 영토에서 동맹국들과의 훈련은 긴장을 조성하는 게 아니라 집단 방위에 대한 신뢰를 구축하는 데 기여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lkbi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