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미셸 위 LPGA 복귀 이유는 줄리아니 성희롱 발언

송고시간2021-06-04 07:30

댓글

"내 의견 말할 기회 얻게 돼…불평등·무지에 대해 말하고 싶다"

[AFP=연합뉴스] 미셸 위

[AFP=연합뉴스] 미셸 위

(뉴욕=연합뉴스) 고일환 특파원 = 사실상 은퇴 직전이었던 한국계 골프 선수 미셸 위 웨스트(31)가 미국 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 복귀한 것은 루돌프 줄리아니 전 뉴욕시장 때문이었다는 사실을 공개했다.

뉴욕타임스(NYT)는 3일(현지시간) 출산 후 은퇴를 준비하고 있었던 위 웨스트가 줄리아니 전 시장의 성희롱성 발언에 분노해 복귀를 결심했다고 보도했다.

문제의 발언은 지난 2월 줄리아니 전 시장이 출연한 인터넷 방송을 통해 알려져 논란이 됐다.

줄리아니 전 시장은 지난 2014년 위 웨스트와 함께 프로암 행사에 참여했던 일을 회고하면서 "미셸 위는 외모가 매우 훌륭했는데 퍼트할 때 워낙 허리를 굽혀서 사진사들이 팬티를 찍으려고 했다"고 말했다.

당시 위 웨스트도 분노를 감추지 않았다.

그는 줄리아니 전 시장의 발언 직후 트위터를 통해 "내 앞에서는 미소를 지으며 경기력을 칭찬하던 사람이 뒤에서는 '팬티' 운운하며 나를 (성적인) 대상으로 삼았다니 몸서리가 쳐진다"고 반발하기도 했다.

그러나 위 웨스트는 미국프로농구(NBA)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 임원인 남편으로부터 절제된 반응을 보여야 한다는 조언을 받았다고 소개했다.

성희롱성 발언에 너무 화가 난 나머지 감정이 과다하게 담긴 글을 트위터에 올렸다는 것이다.

위 웨스트는 현역으로 복귀할 경우 세상에 자신이 하고 싶은 말을 충분히 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는 사실을 깨달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10대 골프 신동으로 이름을 알렸던 시절에는 몰랐던 여성 운동선수에 대한 불평등과 무지에 대해 자신의 의견을 밝히고 싶다고 덧붙였다.

위 웨스트는 이번 달 하순 첫돌을 맞는 자신의 딸이 남성과 동등한 대우를 받는 세상에서 자라게 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여성 골퍼인 위 웨스트를 향한 성차별적 발언이 투어 복귀의 자극제가 된 셈이다.

다만 위 웨스트는 지난 4월 시즌 첫 메이저대회 ANA 인스피레이션에서 컷 탈락하는 등 전성기 때의 실력을 회복하지 못한 상태다.

그는 이날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에서 개막하는 시즌 두 번째 메이저대회 US여자오픈에 출전한다.

koma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