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철부지 아빠와 아들, 이웃집에 장난감 총 쏘다 진짜 총 맞아

송고시간2021-06-04 17:00

댓글

아빠는 26살, 아들은 10살

아들 차 태워 거리 지나며 페인트볼 발사

이웃주민은 위협 느끼고 진짜 총 반격

페인트볼
페인트볼

서바이벌 게임에 사용되는 총기로 동그란 총알이 발사돼 목표물에 맞으면 총알 안의 페인트가 터져 나온다. 인터넷 갈무리.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영섭 기자 = 미국의 20대 아빠가 어린 아들을 차에 태워 거리를 지나며 이웃집에 장난감을 총을 난사하도록 했다가 그 아들이 반격에 나선 이웃의 진짜 총에 맞아 부상하는 일이 발생했다.

4일 AP통신, 지역매체 WSVN 등에 따르면 미 플로리다주 오카로카시 주민 마이클 윌리엄스(26)는 지난달 30일 10살 아들이 사람들에게 페인트볼 총을 쏘고 싶다며 차에 태워달라고 애원해 들어줬다.

페인트볼은 서바이벌게임에 사용되는 장난감 총기로 얼핏 보면 진짜 총기와 비슷하며, 동그란 총알 안에는 페인트가 들어 있어 목표물에 맞으며 터지게 돼 있다.

아빠는 아들의 요청을 거절하지 못하고 아들을 자신의 차량 옆좌석에 태워 운행을 시작했다.

마침 근처 이웃집 앞마당에 사람이 많이 모여있는 모습을 봤고, 아들은 창밖으로 페인트볼을 여러 발 발사했다.

더욱이 이들 부자는 스키용 마스크까지를 쓰고 있어 괴한으로 의심받기 십상이었다.

총격을 받은 집 주인은 아이가 쏜 페인트볼을 진짜 총으로 착각했고, 이에 자신의 가족을 괴한으로부터 보호해야 한다는 생각에 실제 총으로 반격했다.

집주인이 쏜 한발의 총알은 아이에게 적중했다. 아이는 순간 균형을 잃어 쓰러졌고, 아버지 차 안에 끼이기까지 했다.

아이는 입원했으나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고 곧 회복할 것으로 보인다고 외신은 전했다.

그러나 아빠인 윌리엄스는 아동방치 혐의 등으로 구치소에 수감됐다.

경찰은 "윌리엄스가 아들이 페인트볼 총을 쏠 수 있게 차에 태워 운전함으로써 무모하게 행동했다"고 지적했다.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미 플로리다주 오파로카시에서 사건이 발생한 직후 현장에 경찰이 출동한 모습. [WSVN 방송 갈무리. 재판매 및 DB 금지]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미 플로리다주 오파로카시에서 사건이 발생한 직후 현장에 경찰이 출동한 모습. [WSVN 방송 갈무리. 재판매 및 DB 금지]

youngle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