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AZ백신 물량부족…예약자 552만명인데 잔여량은 501만회분

송고시간2021-06-04 16:21

댓글

고령층 예약률 80% 넘으면서 일부 물량부족 문제 발생

정은경 "LDS주사기 사용하고 잔여백신 고령자에 집중"

계속되는 코로나19 백신 접종
계속되는 코로나19 백신 접종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4일 서울 동작구 사당종합체육관에 마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에서 시민들이 백신 접종을 기다리고 있다. 오는 5일이면 국내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지 100일이 된다. 2021.6.4 yatoya@yna.co.kr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아스트라제네카(AZ)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할 60∼74세 고령층의 80.6%가 사전예약을 마친 가운데 이들 중 일부는 당초 예약일과 상관없이 이달 안에 접종을 받지 못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4일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에 따르면 이날부터 오는 19일까지 총 16일간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게 돼 있는 사전 예약자는 총 552만명에 달한다.

하지만 이날 현재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재고 및 도입 예정 물량은 501만회분이다. 예약 인원보다 51만회분 적다.

일명 '쥐어짜는 주사기'로 불리는 국산 최소잔여형주사기(LDS)를 사용해 접종자를 10% 늘릴 경우 551만회분 접종이 가능하지만 이 역시 예약 인원을 100% 충족시키지는 못한다.

여기에다 예약자가 아닌 일반 접종 대기자들이 하루 수만명씩 '잔여백신'을 접종하고 있는 상황을 고려하면 60세 이상 기존 예약자의 일부 접종일은 내달로 넘어갈 수밖에 없는 실정이다.

정은경 추진단장은 이와 관련해 "고령층 등의 사전예약이 종료됨에 따라 앞으로 예약 일정에 맞게 순차적으로 접종을 시행할 것이지만, 접종시기별 사정과 의료기관별 상황에 따라 예약자 중 일부의 접종 일정이 조정될 수 있다"면서 "이 경우 별도로 안내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접종 의향이 예상보다 높아 예약률이 80%를 초과함에 따라 일정 조정이 필요한 대상자가 생길 수 있는데 접종 진행 상황을 조금 더 모니터링하면서 최소잔여형 주사기를 적극적으로 사용하고, 잔여백신이 고령층에 집중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는 "예약이 불가피하게 조정되는 대상자들은 반드시 7월 초에 신속하게 접종을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백신 접종 예약 (PG)
백신 접종 예약 (PG)

[박은주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withwit@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