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한동훈 "권력 보복 견디는 것도 검사 일"

송고시간2021-06-04 19:32

댓글

사법연수원 부원장 전보…일선 검찰청 복귀 안돼

한동훈 법무연수원 연구위원
한동훈 법무연수원 연구위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송진원 기자 = 한동훈 법무연수원 연구위원이 4일 단행된 검찰 고위간부 인사와 관련해 "권력의 보복을 견디는 것도 검사 일의 일부"라며 "담담하게 감당하겠다"고 밝혔다.

한 검사장은 이날 검찰 인사 직후 언론에 보낸 메시지에서 이 같이 밝혔다.

김오수 검찰총장은 이번 인사를 앞두고 박범계 장관에게 한 검사장의 일선 검찰청 복귀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인사에 반영되지 않았다.

한 검사장은 "20년 전 공직자로 첫 출근 한 날 평생 할 출세는 다 했다고 생각하고 살아왔다"며 "상식과 정의는 공짜가 아니니 억울해 할 것도 없다"고 말했다.

한 검사장은 이번 인사에서 수사와 관련이 없는 사법연수원 부원장에 전보됐다.

그는 윤석열 검찰총장 재직 당시 대검 반부패강력부장을 지내며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가족 비리 수사를 지휘했다. 이후 부산고검 차장검사를 거쳐 법무연수원 연구위원으로 발령이 났다.

박 장관은 한 검사장 인사에 대해 "뭐라고 평가하기 어렵다"며 말을 아꼈다.

sa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