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나경원 "오세훈 삐져 있더라…내가 도운 줄 모를 것"

송고시간2021-06-04 23:03

댓글

"오세훈-안철수 경선 당시 安측 만남 제안해와 거절"

손 맞잡아 든 오세훈과 나경원
손 맞잡아 든 오세훈과 나경원

(서울=연합뉴스)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28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동문광장에서 나경원 전 의원과 손을 맞잡아 들고 인사하고 있다. 2021.3.28 [국회사진기자단]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국민의힘 대표 선거에 출마한 나경원 후보는 올해 초 서울시장 후보를 놓고 경쟁했던 오세훈 현 서울시장에 대해 "(야권 단일화에서 돕지 않았다고) 조금 삐져 있더라"고 4일 전했다.

나 후보는 이날 유튜브 채널 '고성국TV'에서 자신에게 오 시장이 서운함을 느끼는 이유와 관련한 질문에 "(보궐선거 당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의 단일화 경선 과정에 내가 돕지 않았다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나 후보는 국민의힘 후보 경선 낙선으로 당시 매우 큰 충격을 받았다면서 "충격이 얼마나 컸는데, (오 시장을) 도울 마음이 들겠나"라며 "그래서 가만히 있었던 것"이라고 밝혔다.

나 후보는 오 시장이 안 대표와의 단일화 경선을 치르던 당시, 안 대표 측이 만남을 제안해왔으나 이를 거절한 사실도 공개했다.

나 후보는 "안 대표와 오 시장이 경선을 벌이는 도중에, 내가 안 대표를 만나면 오 시장에게 엄청나게 불리해지는 것이잖나"라며 "당인(黨人)으로서 그렇게는 할 수 없었다. 아무리 섭섭하고 억울한 마음이 있더라도, 그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거절했다"고 회고했다.

이어 "오 시장은 내가 그것(만남)을 거절하면서 내가 본인을 얼마나 도왔는지 모를 것"이라고 했다.

i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