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어느새 실현된 AI 살상무기…유엔 "리비아, AI 드론 실전 사용"

송고시간2021-06-04 23:47

댓글

터키산 무인기…전문가, 국제사회에 AI 무기 금지 촉구

[인터넷 캡처. DB·재판매 금지] 터키 STM사의 AI 드론 Kargu-2

[인터넷 캡처. DB·재판매 금지] 터키 STM사의 AI 드론 Kargu-2

(뉴욕=연합뉴스) 고일환 특파원 = 인간의 통제 없이 인공지능(AI)으로 움직이는 살상 무기가 처음으로 실전에 사용된 사실이 유엔 보고서를 통해 공개됐다.

뉴욕타임스(NYT)는 4일(현지시간) 유엔 전문가 패널의 보고서를 인용해 지난해 리비아에서 정부군이 운용하는 AI 무인기(드론)가 반군을 공격했다고 보도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AI 무인기는 로켓 공격으로부터 도망치는 반군 세력을 추격해 공격했다.

전문가 패널은 AI 무인기의 공격으로 인한 사망이나 부상 등 피해 상황은 공개하지 않았다.

다만 이 공격에서 사용된 무인기를 "스스로 움직이는 치명적인 무기체계"라고 평가한 뒤 "통제 센터에서 보내는 데이터 없이 독자적으로 표적을 공격할 수 있다"고 소개했다.

표적을 향해 무기를 발사한 뒤 다시 다른 표적을 찾아 공격하도록 프로그램됐다는 것이다.

군사용 무인기는 10년 이상 각종 작전 현장에서 사용됐지만, 원격 조종으로 표적을 공격했다.

전문가 패널 보고서 내용대로 무인기가 독자적으로 인간을 공격한 사실이 확인된 적은 없었다는 것이다.

메릴랜드 대학 연구자인 재커리 켈런번은 "AI 기능으로 인간을 공격할 수 있는 무인기가 실전에 사용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말했다.

다만 켈런번은 전문가 패널 보고서만으로는 무인기가 공격 목표를 찾아낸 단계부터 독자적으로 기능했는지는 불분명하다고 덧붙였다.

이 무인기는 터키의 방산업체 STM이 만든 '카르구-2'라는 모델이다.

업체 측에 따르면 '카르구-2'는 AI 기능을 이용해 자동으로 움직일 수 있고, 원격 조종도 가능하다.

터키는 무인기 외에도 다양한 무기체계를 리비아 정부군에 지원했다.

전문가들은 AI 무기가 실전에 배치되는 상황에 우려를 표시했다.

국제인권단체 휴먼라이트워치(HRW)의 메리 웨어햄은 국제사회가 AI 무기 사용을 금지하는 조약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koma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