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대만 반도체 업체, 코로나 집단감염에 이틀간 생산 중단

송고시간2021-06-05 17:05

댓글

징위안전자 공장 환자 67명…글로벌 반도체 공급난 심화 우려

(신베이 EPA=연합뉴스) 대만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비상인 가운데 3일 신베이에서 주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

(신베이 EPA=연합뉴스) 대만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비상인 가운데 3일 신베이에서 주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

(베이징=연합뉴스) 김윤구 특파원 = 대만의 주요 반도체 공급업체가 공장 직원들의 코로나19 집단감염으로 이틀간 생산 중단에 들어갔다.

세계적으로 자동차에서 전자제품까지 각종 산업에서 반도체 부족 현상이 심각한 시기에 대만의 반도체 산업이 타격을 받기 시작하는 양상이다.

이에 따라 글로벌 반도체 공급난이 심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5일 중국 온라인 매체 제멘(界面) 등에 따르면 세계 굴지의 칩 테스트 업체인 대만 징위안(京元)전자는 생산을 48시간 중단하고 전면 소독을 한다고 전날 발표했다.

회사 측이 밝힌 공장 중단 시점은 4일 저녁이다.

대만 반도체 업체가 지난달부터 시작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공장을 닫은 것은 처음이다.

대만 정부는 북부 먀오리(苗栗) 공장에서 일하는 징위안전자 직원 67명이 코로나19 양성 반응이 나왔다고 밝혔다. 이들 대부분은 필리핀 출신이다.

이 공장의 7천명 넘는 직원을 대상으로 검사가 진행 중이라 감염자 수는 더 늘어날 수 있다.

로이터통신은 징위안전자의 고객사로는 인텔과 삼성전자 등이 있다고 전했다.

방역의 모범으로 꼽혔던 대만에서는 지난달부터 코로나19가 빠르게 유행하고 있다.

이날도 대만에서는 신규 지역감염 환자가 511명 나왔다. 전날의 472명보다 40명가량 늘어난 수치다.

yki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