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인도 동물원 사자 9마리 코로나19 무더기 확진…한 마리는 죽어

송고시간2021-06-06 11:56

댓글

식욕 상실과 콧물, 기침 증세

다른 동물원도 감염 비상

아시아 암사자 자료사진
아시아 암사자 자료사진

[타스통신=연합뉴스]

(자카르타=연합뉴스) 성혜미 특파원 = 인도 첸나이의 동물원에서 사자 9마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고, 이 가운데 암사자 한 마리가 죽었다.

6일 타임스오브인디아 등에 따르면 인도 남동부 타밀나두주 첸나이 외곽 아리나르 안나 동물원이 사자 무리에서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했다고 전날 발표했다.

동물원 관계자는 "지난주부터 사자들이 식욕상실, 콧물, 간헐적 기침 등의 증상을 보여 샘플을 채취한 뒤 코로나19 검사를 의뢰했다"며 "9마리가 양성 판정을 받았는데, 이 가운데 9살 된 암사자 닐라가 4일 죽었다"고 밝혔다.

이어 "닐라는 별다른 증상이 없다가 죽기 전날 콧물이 약간 나왔다"고 덧붙였다.

양성판정을 받은 나머지 사자 8마리는 타밀나두 수의대팀에 의해 치료받고 있다.

특히 23살 된 사자와 19살 된 사자는 나이가 많기 때문에 특별관리를 받고 있다.

인도 동물원 우리 소독 자료사진
인도 동물원 우리 소독 자료사진

[EPA=연합뉴스]

동물원 측은 모든 사육사가 코로나 백신을 접종했고, 방호복을 착용하며 정기적으로 코로나 검사를 받는 등 보건지침을 모두 준수했음에도 사자들이 코로나에 걸렸다고 주장했다.

최근 인도의 코로나19 폭증 사태로 4월 20일부터 해당 동물원은 일반 관람객을 받지 않고 있다.

한편, 암사자 닐라의 코로나 사망 소식이 전해지자 인도의 다른 동물원도 바짝 긴장하고 있다.

앞서 지난달 인도 남동부 안드라프라데시주 하이데라바드의 동물원에서 8마리의 아시아 사자들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인도 북부 우타르프라데시주의 에타와 사파리공원에서는 사자 한 마리가 양성 판정을 받았다.

동부 자르칸드주의 란치 동물원에서는 지난 4일 시바라는 이름의 10살 호랑이가 고열에 시달리다 죽은 뒤 코로나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아리나르 안나 동물원 관계자들의 백신 접종 모습
아리나르 안나 동물원 관계자들의 백신 접종 모습

[Arignar Anna Zoological Park 유튜브]

noano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