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해리-메건 부부 둘째 딸 '릴리' 출산…왕위 계승 서열 8위

송고시간2021-06-07 02:17

댓글
영국 해리(오른쪽) 왕자와 그의 아내 메건 마클
영국 해리(오른쪽) 왕자와 그의 아내 메건 마클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파리=연합뉴스) 현혜란 특파원 = 영국 왕실에서 독립한 해리 왕자의 아내 메건 마클이 둘째 아이를 낳았다고 AP, 로이터 통신 등이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해리 왕자 부부 대변인은 이날 성명을 내고 메건이 지난 4일 미국 캘리포니아 산타바버라 코티지 병원에서 건강한 딸을 출산했다고 밝혔다.

이름은 해리 왕자의 할머니 엘리자베스 2세 여왕과 어머니 다이애나비를 기리며 '릴리베트 다이애나'로 지었다. 엘리자베스 여왕은 가족 사이에서 릴리베트라는 애칭으로 불려왔다.

3.2㎏의 몸무게로 세상에 나온 릴리의 영국 왕위 계승 서열은 8위다. 해리 왕자 부부는 릴리의 사진은 공개하지 않았다.

해리 왕자 부부는 "릴리는 우리가 여태 상상했던 것 이상이었다"며 "전 세계에서 보내준 사랑과 기도에 감사함을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서식스 공작과 공작부인의 딸 출산을 진심으로 축하한다"는 글을 트위터에 올렸다.

2018년 5월 결혼식을 올린 해리 왕자와 마클은 이듬해 5월 첫째 아들 '아치 해리슨'을 낳았다.

해리 왕자와 마클은 지난해 1월 왕실에서 역할을 내려놓고, 재정적인 지원도 받지 않겠다고 선포한 뒤 미국으로 이주했다.

이들 부부는 자선단체 '아치웰'을 설립해 활동하고 있으며, 넷플릭스 등과 계약을 맺고 방송에도 자주 얼굴을 비치고 있다.

지난 3월에는 방송인 오프라 윈프라가 진행한 미국 CBS 방송 인터뷰에서 왕실의 인종 차별 의혹을 폭로해 파문을 일으켰다.

마클은 아치가 태어났을 때 왕실 사람들이 피부색이 어두울 것을 우려해 아들을 왕자로 만들기를 원치 않았다고 주장했다.

runran@yna.co.kr

영국 왕실 떠난 해리 왕자 부부 미국서 둘째 딸 출산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