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중국, '17+1' 유지 위해 유럽 접근법 수정할 듯"

송고시간2021-06-07 10:47

댓글

홍콩매체 "중국, 유럽 4개국 장관 초청해 '환심사기'"

구이양에서 폴란드 외교장관 만난 왕이 중국 외교부장[중국 외교부 홈페이지 캡처.재판매 및 DB 금지]

구이양에서 폴란드 외교장관 만난 왕이 중국 외교부장[중국 외교부 홈페이지 캡처.재판매 및 DB 금지]

(홍콩=연합뉴스) 윤고은 특파원 = 유럽에서 반중 감정이 확대될 조짐이 보이는 가운데, 중국이 '17+1' 경제협력체 유지를 위해 유럽에 대한 접근법을 수정할 것으로 보인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7일 보도했다.

앞서 리투아니아는 지난달 22일 중국과 중·동 유럽 국가간의 '17+1' 경제 협력체에서 탈퇴한다고 선언했다.

리투아니아 측은 '17+1' 협력체가 유럽연합(EU)을 분열시킨다면서 이 협력체의 다른 회원국들도 탈퇴할 것을 촉구했다.

또한 12개 EU 국가와 5개 서부 발칸 지역 국가들이 참여한 '17+1' 협력체가 기대한 이익을 창출하지 못했다고도 했다.

그에 앞서 유럽의회는 중국이 유럽연합(EU) 인사들에 대한 제재를 해제할 때까지 중국과의 투자협정의 비준을 동결하는 결의안을 통과시켰다.

이에 지난주 왕이(王毅)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구이저우(貴州)성 구이양(貴陽)에 아일랜드와 함께 '17+1' 협의체 회원국인 헝가리, 폴란드, 세르비아 외무장관을 초청해 협력을 강조했다.

독일 저명 싱크탱크인 메르카토르중국학연구소(MERICS)의 그르제고르스 스테크 분석가는 SCMP에 "리투아니아의 탈퇴는 '17+1' 체제에 있어 큰 '옐로 카드'(경고)이다. 그러나 아직은 '레드 카드'(퇴장)의 의미까지는 아닌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스테크 분석가는 "최근 유럽 4개국 외무장관의 중국 방문은 중국이 '피해 수습' 차원에서 펼친 환심사기의 일환"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17+1'의 나머지 16개국이 리투아니아에 이어 연쇄 탈퇴를 할 것으로 보이진 않지만, 16개국은 중국이 리투아니아의 탈퇴에 어떻게 대처하고 자신들에게 얼마나 더 매력적인 제안을 할 것인지를 지켜보려 할 것이라고 봤다.

폴란드 즈비그니에프 라우 외무장관은 왕이 장관과 회담 후 성명에서 "'17+1'은 '필요한 조정'을 진행한 후 유럽과 중국 간 협력을 위한 중요한 기둥으로서 계속 유지돼야한다"고 말했다.

위난핑 화둥사범대 교수는 "폴란드와 헝가리는 동유럽 신흥 세력으로 유럽연합의 이민정책에 반대하는 등 구 유럽과 독립된 공통의 목소리를 추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폴란드 외무장관이 언급한 '필요한 조정'에 대해 "'17+1'을 떠나고 싶은 나라는 떠나고 남고자 하는 국가는 서로 협력하는 것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렇게 함으로써 폴란드는 '17+1'과 중·동 유럽지역에서 자신들의 중요성을 부각하고자 하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SCMP는 2012년 설립된 '17+1' 협의체의 다른 회원국들 사이에서도 리투아니아처럼 애초 중국이 약속한 투자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는 불만을 토로하고 있다고 전했다.

EUㆍ중국 투자협정 보류 비판하는 왕이 중국 외교부장
EUㆍ중국 투자협정 보류 비판하는 왕이 중국 외교부장

(베이징 신화=연합뉴스) 왕이 중국 외교부장이 25일 뮌헨 안보회의의 중국 관련 세션에 화상으로 참여하고 있다. 왕이 부장은 이 자리에서 유럽의회가 유럽연합(EU)과 중국 간 투자협정의 비준을 보류한 것에 대해 "무역을 정치화하는 것은 용납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jsmoon@yna.co.kr

중국 푸단대 유럽연구센터 딩춘(丁純) 소장은 중국이 4개국 장관을 초청한 것은 '중요한 행보'였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폴란드는 중·동유럽과 중국을 연결하는 데 있어 매우 중요한 국가"라며 "중국은 향후 EU의 요구를 이해하고 EU와 소통을 이어가기 위해서는 폴란드를 계속 이용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다만, 미국 '시카고 카운슬 온 글로벌 어페어스'의 크레이크 카푸라는 최근 중국과 유럽 4개국 외무장관의 회담이 경색된 중국-EU 관계를 푸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지는 않는다고 밝혔다.

그는 "유럽의회에서 중국과의 투자협정 비준 동결은 압도적으로 가결됐다"며 "이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중국이 유럽 전체와 교섭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pretty@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