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부산상의 "북항 공사중단 사태 빚은 해수부를 특별감사해야"

송고시간2021-06-07 10:37

댓글

"대통령 공약사업인데도 해수부가 트램사업 제동 등 의지 안보여"

북항 재개발사업 현장
북항 재개발사업 현장

[부산항만공사 제공]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부산상공회의소는 7일 항만재개발법에 따라 추진 중인 북항재개발 1단계 공공콘텐츠 구축사업에 대해 해양수산부가 나서서 기획재정부 재정사업으로 전환하려는 무리한 시도를 중단하라고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부산상의는 "순조롭게 추진 중이던 북항재개발 공공콘텐츠 구축사업은 지난 4월 초 해수부 내부갈등으로 인해 트램 사업을 빌미로 감사에 들어가면서 관련 사업들이 2달 넘게 중단되고 있다"며 "여기에 더해 기획재정부 재정사업으로 전환될 위기를 맞게 됐다"고 주장했다.

"이어 북항재개발 1단계사업은 대통령 공약사업으로 현 정부 임기인 내년 상반기까지 완공을 위해 전력을 다 해도 모자란 상황임에도 핵심 시설이라 할 수 있는 공공콘텐츠 구축사업 진행을 중단시키고 최근 컨트롤타워인 북항통합개발추진단장 마저도 석연치 않은 이유로 교체한 것은 해수부가 적극적인 사업 추진 의지가 없음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장면"이라고 지적했다.

부산상의는 "북항 핵심 관광인프라가 될 트램을 비롯한 공공콘텐츠 시설은 정부와 부산시가 역점을 두고 추진하는 2030월드엑스포 유치를 위해서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부산상의는 이번 사태와 관련해 최종 책임자인 해수부 장관 사과, 관련자 문책, 공공콘텐츠 구축사업 재개, 무리한 법 해석으로 국책사업을 중단시킨 해수부에 대한 감사원 특별감사 등을 요구했다.

장인화 부산상의 회장은 "이번 공사중단 사태로 부산의 미래인 북항재개발과 엑스포 유치가 좌초된다면 새로운 도약을 염원하는 부산 시민에게 치유할 수 없는 상처를 주게 될 것"이라며 "해수부 장관이 결자해지 자세로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cch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