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삼성전자 노조, 첫 집단 산재 신청…"작업환경 개선해야"

송고시간2021-06-07 10:53

댓글

광주사업장 직원 7명, 근골격계 질환으로 산업재해 보상 신청

집단산재 신청하는 삼성전자 노조
집단산재 신청하는 삼성전자 노조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7일 오전 근로복지공단 광주 광산지사에서 삼성전자 광주사업장 소속 노동조합 관계자가 산업재해 보상 신청 서류를 제출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삼성전자 노조는 이번에 처음으로 집단 산재 신청을 했다. 신청 대상은 지난해 산재 은폐 논란이 일었던 광주사업장 소속 조합원 7명이다. 2021.6.7 hs@yna.co.kr

(광주·서울=연합뉴스) 정회성 김철선 기자 = 삼성전자[005930] 노동조합이 처음으로 집단 산업재해 신청을 했다.

삼성전자 내 최대규모 노조인 한국노총 소속 전국삼성전자노동조합은 7일 오전 광주광역시 근로복지공단 광산지사를 방문해 삼성전자 광주사업장 소속 조합원 7명에 대한 산업재해 보상 신청을 냈다.

노조에 따르면 이들은 에어컨·세탁기 생산라인과 냉장고 생산라인, 콤프레서 라인에서 근무하는 직원들로, 반복적인 중량물 취급과 조립 작업 등으로 목과 어깨, 허리, 손목 부위에서 근골격계 질환이 발생했다.

이원일 광주지부장은 "오늘 산재 신청을 한 7명뿐만 아니라 광주사업장 노동자들 사이에서는 근골격계 질환이 지속해서 발생해왔다"며 "회사가 심각성을 인지하고, 근골격계 질환이 발생할 수 있는 작업환경을 파악해 개선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1차 집단 산재 신청에 그치지 않고 앞으로 2차, 3차 신청을 지속해서 이어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노조는 표준작업지도서에 근거가 없어 파악되지 않는 중량물 적재 작업이 많고, 자동화 설비 도입 후 일부 현장 직원들의 작업량이 늘어나 과로가 발생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삼성전자 노조가 집단으로 산재를 신청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산재 보상 신청은 노조와 업무협약을 체결한 노무법인 '사람과산재'가 담당했다.

에어컨과 세탁기, 냉장고 등 가전제품을 주로 생산하는 삼성전자 광주사업장은 지난해 사측이 산업재해 발생 사실을 감독기관에 은폐했다는 의혹이 제기되기도 했다.

당시 삼성전자는 관련 의혹을 부인했지만, 광주지방고용노동청 현장 조사 결과 2015년 이후 광주사업장에서 산재 발생 보고의무를 위반한 사실이 40여건 확인돼 지난해 총 3억7천790만원의 과태료 처분을 받았다.

hs@yna.co.kr

kcs@yna.co.kr

삼성전자 노조, 첫 집단 산재 신청 "심각한 근골격계 질환"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