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코 들어올리며 마지막 인사…25년 돌봐준 조련사 조문한 코끼리[영상]

송고시간2021-06-07 16:45

댓글

(서울=연합뉴스) 25년 동안 키워준 조련사의 장례식장을 찾아온 코끼리가 화제입니다.

7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인도 케랄라주 코타얌에 사는 쿠낙드 다모다란 나이르(74세)씨의 장례식장에 코끼리 한 마리가 찾아왔는데요.

고인은 평생 코끼리를 돌봐온 조련사로 암 투병 끝에 74세 나이로 숨졌습니다.

코끼리의 주인은 자신의 코끼리 크라마다탄을 25년이나 길러준 고인에게 마지막 인사를 하는 게 도리라고 생각했고, 코끼리를 데리고 여러 시간을 걸어 장례식장을 찾아왔습니다.

조련사의 유해를 마주한 코끼리는 슬픔을 참는 듯 한참 바라보다가 코를 들어 올렸는데요.

마치 마지막 인사를 나누고 있다고 느끼게 했습니다.

이 모습에 조련사의 아들은 코끼리의 몸에 기대 다시 한번 오열합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왕지웅·민가경>

<영상: 로이터>

코 들어올리며 마지막 인사…25년 돌봐준 조련사 조문한 코끼리[영상] - 2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