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반기문 등 세계 지도층 100여명 "G7, 코로나 대응 협력하라"

송고시간2021-06-07 17:39

댓글

전 영국총리 "G7의 투자는 자선 아닌 자기방어"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유아 기자 = 전 세계 전·현직 총리와 외교장관 등 각계 지도층 100여명이 이번 주 정상회의를 앞둔 주요 7개국(G7)을 향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국제적 협력에 나서라고 촉구했다.

7일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이들은 공동 서한에서 G7이 코로나19 치료제 및 백신 개발 속도를 높이고 공평한 배분을 보장하기 위한 세계보건기구(WHO)의 이니셔티브인 'ACT-A'(액트-에이)에 드는 660억달러(약 73조5천억원) 중 67%를 부담해야 한다고 밝혔다.

G7은 미국, 영국, 일본,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캐나다로 구성돼 있다.

이들은 이 투자가 새로운 변이 코로나19의 확산을 막는 데에 매우 중요하다면서 "지난해 국제적 협력이 부족했음을 목격했지만, 올해는 새로운 시대가 왔음을 알릴 수 있다. 모두가 어디서나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하지 않으면 누구도 안전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서한에는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과 영국 고든 브라운·토니 블레어 전 총리, 메리 로빈슨 아일랜드 전 대통령, 올루세군 오바산조 나이지리아 전 대통령 등 아프리카 국가 전직 수장 15명 등이 이름을 올렸다.

이밖에 영국 보건의료 재단인 '웰컴 트러스트'의 제레미 파라 사무총장, 핀란드 출신 노벨경제학상 수상자 벵트 홀름스트룀 등의 저명인사 총 230명도 서명했다.

5일(현지시간) 잉글랜드 콘월 한 건물에 G7 국기가 나란히 걸려 있다.
5일(현지시간) 잉글랜드 콘월 한 건물에 G7 국기가 나란히 걸려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이번 서한은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11∼13일 잉글랜드 콘월에서 개최되는 G7 정상회의를 앞두고 해외 원조 예산을 40%가량 깎겠다고 밝혀 반발이 잇따르는 가운데 나왔다.

브라운 전 총리는 "G7의 투자는 자선 행위가 아니라 감염 확산과 변이 출현을 막기 위한 자기방어"라면서 "영국인 한 사람당 일주일에 30파운드(약 5만원)만 내면 된다. 이는 세계에서 가장 좋은 보험 정책"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또 G7이 코로나19 백신의 지식재산권을 한시적으로 면제해 모든 대륙에서 각국이 백신을 스스로 생산할 수 있도록 하고, 남는 백신은 기부해야 한다고도 목소리를 높였다.

그간 코로나19 백신은 부국과 빈국의 격차를 극명하게 보여주는 지표 중 하나로 꼽혀왔다.

가디언에 따르면 최근까지 영국에서는 국민 70% 이상이 백신을 최소 한 차례 맞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사하라 사막 이남 아프리카 지역의 접종률은 2%에 불과하다.

ku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