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故손정민 친구, '실명공개·허위사실 유포' 유튜버 고소

송고시간2021-06-07 18:18

댓글

누리꾼 추가 고소 예고에 "선처해달라" 메일 600여통

고 손정민 친구 측, '허위사실 유포' 유튜버 종이의TV 고소
고 손정민 친구 측, '허위사실 유포' 유튜버 종이의TV 고소

[촬영 장우리]

(서울=연합뉴스) 장우리 기자 = 고(故) 손정민씨의 친구 A씨 측이 7일 자신과 가족에 대한 허위사실을 퍼트린 유튜버를 상대로 경찰에 고소장을 냈다.

A씨의 법률 대리를 맡은 법무법인 원앤파트너스는 이날 유튜브채널 '종이의 TV' 운영자를 정보통신망법위반·전기통신사업법위반·모욕 등 혐의로 서울 서초경찰서에 고소했다.

해당 채널은 손씨의 사망 원인 제공자를 A씨로 특정하며 추측성 의혹을 제기하고, A씨의 개인정보를 공개하는 등 위법행위를 벌였다고 법무법인은 설명했다.

원앤파트너스 이은수·김규리 변호사는 고소장 제출 후 기자들과 만나 "A씨에 대한 신상털기와 명예훼손 피해가 심각한 상황"이라며 "허위사실 정도나 파급력을 고려해 고소 순서를 결정했고, 첫 번째로 '종이의 TV'를 고소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수사기관을 전적으로 신뢰하고 있지만, 수사가 지연되며 사건의 양상이 당사자인 손씨 유족과 A씨 간 갈등으로 번지는 것은 막아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경찰에서) 시의적절하게 결과를 발표해주리라 생각한다"고 부연했다.

원앤파트너스는 종이의 TV 외에도 온라인에서 A씨를 비방하거나 허위사실을 유포한 다른 유튜버와 누리꾼 등도 추가로 고소할 계획이다.

지난 4일 이들에게 무관용 원칙으로 대응하겠다는 A씨 측 입장문이 발표되자 이날까지 법무법인에 630건이 넘는 '반성 메일'이 도착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들은 이전에 온라인에 게시한 관련 게시글·댓글을 삭제한 뒤 "친구 A씨와 그 가족이 마음 아파할 글이나 댓글을 적었다", "매우 반성하고 있다"며 선처를 부탁한 것으로 전해졌다. 카카오톡이나 전화 등 다른 경로를 통한 선처 요청도 50여건이라고 원앤파트너스는 밝혔다.

iroowj@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