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고흥 지죽도·완주 위봉폭포·부안 우금바위, 명승 됐다

송고시간2021-06-09 09:29

댓글

문화재청 "역사·문화 가치 갖춘 아름다운 자연경관" 평가

고흥 지죽도 금강죽봉
고흥 지죽도 금강죽봉

[문화재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역사·문화 가치가 있는 호남 지방의 아름다운 자연경관 3곳이 국가지정문화재가 됐다.

문화재청은 9일 전남 '고흥 지죽도 금강죽봉'과 전북 '완주 위봉폭포 일원', '부안 우금바위 일원'을 국가지정문화재 명승으로 지정했다고 밝혔다.

고흥 지죽도는 고흥반도 남쪽에 있는 작은 섬으로, 섬 남쪽 해안에 대나무처럼 솟은 바위 주상절리가 '금강죽봉'이다. 주상절리는 화산암이 분출해 냉각·수축하면서 만들어지는 지형이다.

높이가 100m에 이르는 금강죽봉은 흰색 응회암 지대에 있어 일반적으로 검은색을 띠는 주상절리와 풍경이 다르다. 배에서 올려다보면 하늘을 향해 뻗은 수려한 주상절리가 시야에 들어오고, 금강죽봉에 오르면 푸른 다도해를 조망할 수 있다.

완주 위봉폭포 일원
완주 위봉폭포 일원

[문화재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완주 위봉폭포 일원은 완산팔경 가운데 하나로, 폭포 높이는 약 60m이다. 2단으로 떨어지는 물줄기와 깊은 산세, 기암괴석과 식생이 어우러져 사계절 경치가 아름답다. 조선시대 팔명창 중 한 명으로 꼽히는 권삼득(1771∼1841)이 수련해 득음한 장소라는 이야기도 전한다.

삼국시대에 창건됐다고 하는 위봉사, 조선시대 산성인 위봉산성과 함께 자연유산을 향유한 선인들의 삶과 정신을 살필 수 있는 곳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변산반도 동쪽 부안 우금바위 일원은 고려시대 문신 이규보가 쓴 기행문 '남행월일기'(南行月日記)와 조선 후기 문인이자 화가인 강세황이 남긴 '유우금암기'(遊禹金巖記)에 기록됐을 정도로 오랫동안 사랑받은 자연유산이다.

'울금바위'로도 알려진 우금바위는 산에 암석이 솟아 있어 변산반도에서 시선을 모으는 구심점 역할을 한 곳이다.

아래쪽에 있는 많은 동굴은 수행 공간으로 이용됐고, 주변에는 백제 패망 후 부흥운동이 일어난 장소로 알려진 우금산성과 삼국시대에 세운 고찰인 개암사가 있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새롭게 지정한 명승 3건에 대해 "지자체, 관리자와 협력해 체계적 보존·관리 방안을 마련하고, 탐방시설을 정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부안 우금바위와 개암사
부안 우금바위와 개암사

[문화재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sh59@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