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한미 백신파트너십 전문가그룹 출범…원부자재 확대 논의

송고시간2021-06-10 08:00

댓글

청와대·백악관 포함 한미 관계부처 참여

기자 질문에 답하는 문재인 대통령
기자 질문에 답하는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5월 21일 오후(현지시간) 한ㆍ미 정상회담을 마치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함께 참석한 공동기자회견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범현 기자 = 한국과 미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제조 확대를 위한 '한미 글로벌 백신 파트너십 전문가그룹'을 출범시켰다고 청와대가 10일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과 조 바이든 대통령이 지난달 정상회담에서 국제 백신 협력을 통한 공동의 감염병 대응 역량 강화를 위해 양국간 백신 파트너십을 구축하기로 합의한 데 따른 것이다.

전문가그룹은 지난 9일 오후 첫 화상 회의를 시작으로 파트너십의 구체적인 이행에 나섰다.

전문가그룹 첫 회의에서는 백신 생산, 원부자재 확대 방안, 연구개발, 인력양성 협력 방안 등이 논의됐다.

나아가 전문가그룹을 정기적으로 개최하고, 협의 과제에 대한 로드맵을 만들어 체계적으로 논의하며, 주기적으로 결과를 점검한다는 데 한미 양국은 의견을 같이했다.

한국 측에서는 신남방·신북방비서관, 사회정책비서관, 외교정책비서관을 포함한 청와대 관계 비서관과 보건복지부, 기획재정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외교부, 질병관리청 관계자 등 13명이 참여했다.

또 미국 측에서는 글로벌 보건안보 대통령 특별보좌관을 비롯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고위 관계자, 백악관 코로나 대응팀, 보건부, 국제개발금융공사(DFC) 관계자 등 12명이 자리했다고 청와대가 전했다.

kbeom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