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류호정, '타투법안 홍보에 BTS 이용' 비판에 공개사과

송고시간2021-06-10 10:08

댓글

"BTS 예술적 표현행위 제약되는 게 싫었다"

정의당 류호정 의원
정의당 류호정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강민경 기자 = 정의당 류호정 의원은 10일 타투업 합법화 입법 추진 과정에서 방탄소년단(BTS) 멤버 정국을 이용했다는 비판과 관련해 "상처받은 분들이 있다면 사과를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류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에 출연해 자신의 행동과 관련, "BTS라는 아티스트를 응원하는 팬으로서 그들의 예술적 표현 행위도 제약되는 것이 싫었다"고 말했다.

또 "일상적이고 대중적인 내용으로 법안을 알리고 싶었다"며 "정치가 사실 우리 삶과 밀접한 부분인데도 '정치적'이란 단어가 부정적으로 인식되는 게 정치인들이 그동안 신뢰를 쌓지 못한 결과인 것 같아서 죄송스러웠다"라고 설명했다.

앞서 류 의원은 지난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정국이 방송 출연 때 손가락 등 문신 시술을 한 부분을 가리고 있는 사진을 올리며 "유독 우리 한국의 방송에 자주 보이는 이 흉측한 광경은 타투를 가리기 위한 방송국의 조치다. 타투 행위가 아직 불법이라 그렇단다"라고 썼다.

그는 이어 자신이 자격이 인정된 타투이스트에만 타투 시술을 허용하는 내용의 '타투업법 제정안' 입안을 완료했다고 밝히며 해당 법안 통과를 촉구했다.

그러자 BTS 팬클럽인 '아미' 및 누리꾼들은 "아티스트 동의 없이 이슈몰이하지 말라"며 사진을 내리라고 촉구했다.

류 의원은 다만 정국의 사진을 SNS에서 삭제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여러 의견이 있는 상태"라며 "타투업 법에 관해 설명할 기회를 주셨으면 했다"고만 했다.

더 잘생겨진 정국
더 잘생겨진 정국

그룹 방탄소년단(BTS) 정국이 지난 5월 21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열린 새 디지털 싱글 '버터'(Butter) 발매 글로벌 기자간담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km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