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민주, 전방위 野압박…"차라리 징계하라" 내부여진 지속(종합)

송고시간2021-06-10 18:42

댓글

野 선회엔 "늦었지만 환영"…宋, 탈당대상자들에 선당후사 거듭 호소

김한정 김회재 오영훈 "출당 불가" 고수…우상호는 '침묵'

발언하는 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하는 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가 10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 발언하고 있다. 2021.6.10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국민의힘이 소속 의원 부동산 투기 전수조사를 감사원에 의뢰했다가 '불가' 답변을 받자 권익위 조사로 선회한 것을 고리로 연일 역공의 고삐를 바짝 죄는 등 국면 반전을 모색하고 있다.

하지만 부동산 의혹으로 자진탈당 권유를 받은 의원들의 반발이 쉽사리 잦아들지 않는 등 내부는 여전히 뒤숭숭한 분위기다.

신현영 원내대변인은 서면논평을 내고 "국민의힘이 감사원 조사 의뢰 해프닝을 하루 만에 주워 담았다"며 "늦었지만 전수조사를 국민권익위원회에 의뢰한 것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신 대변인은 "국민의힘 일부 의원은 이미 투기 혐의로 특수본 수사를 받고 있다. 보수언론까지 나서 고강도 조치가 필요하다고 훈수 두는 형국"이라며 "이제라도 정정당당하게 조사받고, 결과 앞에 겸허한 자세로 임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그러나 민주당은 자진탈당 권유에 대한 불복 움직임이 이어지면서 조기 수습에 애를 먹고 있다.

출당 조치를 받은 비례대표 의원 2명을 제외하고 자진탈당 대상인 지역구 의원 10명 중 우상호 김한정 오영훈 김회재 의원 4명은 아직 출당 방침을 수용하지 않은 상태다.

이 가운데 김한정, 김회재, 오영훈 의원이 출당 불가 입장을 고수하며 강력 반발했다. 우 의원은 당의 결정이 내려진 지난 8일 기자회견에서 농지법 의혹에 해명한 후 이틀째 침묵 중이다. 우 의원 측 관계자는 "당에 소명 기회를 요청하는 것"이라고만 했다.

김한정 의원은 YTN 라디오에 나와 "야당 압박용 불쏘시개, 희생양 비슷하게 몰렸다"며 "대한민국이 잉카제국인가. 제물 바치고 제사 지내게"라고 말했다.

그는 또 국회 기자회견에 나서 "탈당할 이유가 없다. 30년 지켜온 당이다. 내로남불(이라고)? 불륜이 없었기 때문에 로맨스도 아니다", "국회의원도 지켜야 할 최소한의 존엄과 인권이 있다"고 항변하며 울먹였다.

김회재 의원은 기자들과 만나 "21세기판 드레퓌스 사건이 용납돼서는 안 된다"며 "결코 탈당할 명분도 이유도 없다. 명의신탁이 실제로 드러난다면 국회의원직을 사퇴하겠다"고 배수의 진을 쳤다.

오영훈 의원도 KBS 라디오에서 지도부를 향해 "오히려 징계 절차를 밟아주면 좋겠다. 그러면 소명할 기회가 생길 것"이라고 맞섰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6월 9일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 이한열동산에서 열린 제34주기 이한열 추모식에서 부동산 투기 의혹 대상에 올라 탈당 조치를 당한 우상호 의원에 대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6월 9일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 이한열동산에서 열린 제34주기 이한열 추모식에서 부동산 투기 의혹 대상에 올라 탈당 조치를 당한 우상호 의원에 대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비례대표로 출당 조치를 받은 양이원영 의원은 당에서 전달받은 권익위 조사 결과지에 빨간색 친필로 빼곡히 밑줄을 치고 반박 내용을 정리, 이를 페이스북에 공유했다.

양 의원은 "기획부동산에 사기당해 가치가 제로(0)인 토지를 구매한 어머니가 농지법을 위반했다면, 저는 연좌제로 처벌받아야 하나"라고 반문했다.

일각에서는 탈당 거부 의원들에 대한 징계·제명 수순돌입 관측도 제기되지만, 지도부는 개별 의원들에 대한 소통과 설득 노력이 우선이라는 입장이다.

송 대표는 CBS 라디오에 출연, "당에 내로남불 프레임이 씌워져 있고, 공군 중사 사건을 보더라도 사건 자체 처리에 대한 불신이 크다. 당 윤리감찰단이 정리하면 '너희끼리 봐준 것'이라는 프레임을 벗어날 수 없다"며 선당후사를 거듭 호소했다.

d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