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박종철인권상 받은 미얀마 시위지도자 "한국 응원 감사"

송고시간2021-06-10 16:43

댓글
박종철인권상에 '미얀마 시민들'
박종철인권상에 '미얀마 시민들'

(서울=연합뉴스) 진연수 기자 = 10일 오후 서울 용산구 옛 '남영동 대공분실'에 위치한 민주주의인권기념센터에서 열린 더 좋은 민주주의 콘서트&제17회 박종철 인권상 시상식에서 수상자인 미얀마 대표 타이자 산이 영상으로 소감을 밝히고 있다. jin90@yna.co.kr

(서울=연합뉴스) 송은경 기자 = 미얀마 군부가 수배 중인 민주화운동 시위주도자 타이자 산(Tayzar San·32)이 10일 박종철인권상을 받으며 한국 시민들에게 고마움을 표하고 관심과 응원을 부탁했다.

올해 4월 제17회 박종철인권상 수상자로 선정된 미얀마 시민들을 대표해 상을 받은 그는 이날 서울 용산구 남영동 옛 대공분실 마당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영상 메시지를 통해 소감을 밝혔다.

타이자 산은 "이번 박종철인권상은 군부독재 테러집단에 맞서 용감하게 싸우고 있는 미얀마 사람들의 끈기, 용기, 노력을 인정하고 축하하는 상으로 이해한다"며 "미얀마 시민들은 가슴 속 깊이 한국 시민들의 도움과 지지를 기억하고 새겨 두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의 뜨거운 열정은 지속될 것이며 절대 물러서지 않겠다"면서 "미얀마 시민들과 함께 해주고 응원해줄 것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박종철인권상 심사위원회 위원장을 맡은 한상희 건국대 교수는 "미얀마의 현재는 우리의 과거이고 우리의 현재는 미얀마 시민들의 외침으로 인해 인권, 평화, 민주주의 가치에 대한 성찰과 각성으로 나아간다"며 "박종철 열사의 목소리는 미얀마 시민들이 치켜든 세 손가락을 통해 되살아나고 있다"라고 선정 사유를 밝혔다.

박종철기념사업회는 사업회 상금 500만원과 시민성금 4천169만원을 모아 조성된 시상기금 4천669만원을 미얀마 시민들에게 전달할 계획이다.

또한 다양한 분야 예술가들이 박종철 열사에 대한 기억을 모티브로 제작한 작품들을 전시하는 '박종철과의 하루' 온라인 전시회를 이달 30일부터 진행한다.

'미얀마 시민들' 박종철인권상 수상
'미얀마 시민들' 박종철인권상 수상

(서울=연합뉴스) 진연수 기자 = 10일 오후 서울 용산구 옛 '남영동 대공분실'에 위치한 민주주의인권기념센터에서 열린 더 좋은 민주주의 콘서트&제17회 박종철 인권상 시상식에서 수상자인 미얀마 대표 타이자 산이 영상으로 소감을 밝히고 있다. jin90@yna.co.kr

nora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