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철거 위험천만" 수개월 전 민원접수했지만, '공문발송' 답변만

송고시간2021-06-10 17:16

댓글

붕괴 사고 현장 이웃 주민, 국민신문고에 청원…불성실 처리 성토

붕괴사고 전 철거 현장
붕괴사고 전 철거 현장

(광주=연합뉴스) 10일 전날 발생한 17명의 사상자를 낸 철거 건물 붕괴사고와 관련, 사고 발생 전 철거 현장 장면을 촬영한 사진이 공개됐다. 철거업체 작업자들이 건물을 층별로 철거하지 않고 한꺼번에 여러 층을 부수는 모습이 사진에 찍혀 해체계획서를 제대로 준수하지 않았음이 의심된다. 2021.6.10 [MBN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ch80@yna.co.kr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정회성 기자 = 철거 중이던 건물이 도로로 붕괴해 17명의 사상자를 낸 사고와 관련, 주민들이 사고 발생 수개월 전부터 위험한 작업 환경에 우려를 나타냈지만, 관할 관청은 소극적인 대응만 했다는 비판이 나왔다.

광주 동구 학동 4구역 재개발지역에 인접한 한 상가의 업주는 10일 붕괴 사고와 관련 "예견된 사고다"고 울분을 토했다.

그는 상가 건너편에서 진행되는 철거 작업을 오랫동안 지켜보며 위험하다고 인식했다.

이에 지난 4월 7일 국민신문고에 '안전조치가 미흡하다'며 민원을 제기했다.

관계기관은 닷새 뒤인 4월 12일 "조합과 해체 시공자 측에게 공문을 발송했다"는 내용만 답변해 왔다.

민원을 넣었지만, 사정은 바뀌지 않았다.

이 업주는 건물 붕괴 후 시내버스가 덮쳐 17명의 사상자가 나온 사고 당일 아침에도 해당 건물의 작업 상황이 위험하다고 생각해 사진까지 찍어뒀다.

그는 "건물 외벽에 흙을 잔뜩 쌓아 놓고 구조물을 뜯어내는 모습이 위태로워 보였다"며 "바로 옆 도로에 차들이 지나는 데도 제대로 된 안전시설이 갖춰지지 않았다"며 "결국 예견된 사고가 발생한 셈인데, 주민들의 민원에 적극적으로 대응했더라면 예방할 수 있었던 사고였다"고 아쉬움을 표현했다.

pch80@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