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수진 "술 따르라며 뒤통수친 법관, 대법관까지 했다"(종합)

송고시간2021-06-11 14:40

댓글
더불어민주당 이수진 의원
더불어민주당 이수진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수진(서울 동작을) 의원은 11일 과거 사법연수원 시절 자신에게 술을 따르라고 강요하고 폭력까지 행사한 고위법관이 이후 대법관까지 지냈다고 폭로했다.

앞서 이 의원은 전날 '공군 성추행 부사관 사망사건' 법사위 현안질의에서 "예전에 사법연수원에 다닐 때 고위직 법관이 제 뒤통수를 치면서 술을 따르라고 했다"고 자신의 피해 경험을 언급한 바 있다.

이 의원은 이날 YTN 라디오 인터뷰에서 "20년 전 당시 다른 여성들도 그런 일들을 겪었을 텐데 제가 처음으로 사과를 받아야 하겠다고 저항을 했다"며 "그래서 더 조직적으로 회유를 했다. 사과를 받지 말라, 조직에 해가 된다는 식으로 압박을 많이 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냥 사과라도 받겠다는데 그게 그렇게 힘들었다"며 "거의 한 달을 계속 버티며 '사과하지 않으면 언론에 내겠다'고 했더니 결국 와서 사과는 했다"고 술회했다.

이 의원은 "그러나 '너 잘났다' 그런 식으로 굉장히 냉대를 하더라"며 "보복적인 언사도 해서 심정적으로 다니기가 힘들어 1년간 휴직을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법관 임명도) 1년 늦었다"며 "그런데 그 분은 대법관까지 하고 그랬다"고 말했다.

당사자가 누구인지는 공개하지 않았다.

이 의원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20년 된 일인데 (누구인지까지) 이야기를 하겠느냐"며 "지금 군에서 일어나는 일에 더 신경을 써야 할 것 같다. 제가 겪어 본 일이기 때문에 더 열심히 신경을 쓰겠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이 의원은 "20년 전과 지금 같은 상황"이라며 "고통을 공감하고 있다, 연대를 해야 한다는 뜻에서 말씀드린 것"이라고 부연했다.

sncwoo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