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코스피 기관·외인 매수에 0.77% 상승…최고치 근접(종합)

송고시간2021-06-11 16:02

댓글
코스피 0.77% 상승 마감…3,250선 턱밑
코스피 0.77% 상승 마감…3,250선 턱밑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11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 전광판에 코스피 지수가 표시돼 있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24.68포인트(0.77%) 오른 3,249.32에 거래를 마쳤고, 코스닥지수는 전장보다 3.36포인트(0.34%) 오른 991.13으로 마감했다. 이날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 종가보다 5.0원 내린 달러당 1,110.8원에 장을 마쳤다. 2021.6.11 jieunlee@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코스피가 11일 기관과 외국인의 동반 순매수에 힘입어 상승 마감했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24.68포인트(0.77%) 오른 3,249.32에 거래를 마쳤다.

지난 7일 기록한 종가 기준 최고치 3,252.12에는 약 3포인트 차이로 근접했다.

지수는 전장보다 2.34포인트(0.07%) 오른 3,226.98에서 출발해 강세 흐름을 지속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는 기관과 외국인이 각각 2천734억원, 1천766억원을 순매수해 지수 상승을 이끌었다.

특히 기관 중 연기금 등이 1천719억원을 순매수했다. 연기금의 하루 순매수 금액은 작년 5월 19일(1천909억원) 이후 1년여 만에 가장 많았다.

반면 개인은 4천776억원을 순매도하며 차익 실현에 나섰다.

10일(현지시간) 발표된 미국 5월 소비자물가지수(CPI) 상승률이 예상치를 웃돌았으나 일시적 인플레이션이라는 인식에 무게가 실렸다.

같은 날 유럽중앙은행(ECB) 통화정책회의에서 기준금리를 동결하며 통화정책 완화 기조를 확인한 점도 호재였다.

특히 10년물 미 국채금리가 4bp(1bp=0.01%포인트) 이상 하락해 1.45% 아래로 내려가면서 기술주 등 성장주가 상승 탄력을 받았다.

이경민 대신증권[003540] 연구원은 "최근 인플레이션 압력 상승이 일시적일 것이라는 인식이 확산하며 위험자산 선호 심리가 커졌다"며 "CPI 발표 후 미국 국채금리와 실질금리도 하락해 증시에 긍정적으로 작용했다"고 설명했다.

시가총액 상위권에서는 LG화학(5.33%), 삼성SDI(4.59%), SK이노베이션(1.86%) 등 성장주 대표주자인 2차전지주가 강세를 보였다.

지난달 상장 이후 주가 흐름이 부진했던 2차전지 분리막 업체 SK아이이테크놀로지는 10.53% 급등한 15만7천500원에 마감하며 종가 기준 신고가를 기록했다.

또 최근 주가가 하락세를 탄 SK하이닉스(4.07%)와 포스코(4.64%) 등이 큰 폭으로 올랐다. 인적분할을 발표한 SK텔레콤(1.83%)과 그 지주사 SK(1.78%)도 상승세가 두드러졌다.

업종별로는 철강·금속(3.50%), 화학(1.79%), 운수창고(1.59%), 통신(1.04%) 등이 강세를 보였고 섬유·의복(-1.35%), 음식료품(-0.60%), 보험(-0.55%), 의약품(-0.33%) 등은 약세였다.

코스닥지수는 전장보다 3.36포인트(0.34%) 오른 991.13으로 마감했다.

지수는 전장보다 1.62포인트(0.16%) 오른 989.39로 개장해 상승세를 이어갔다.

코스닥시장에서는 개인이 2천127억원을 순매수햇다.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1천217억원, 293억원을 순매도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0.43%), 셀트리온제약(0.80%), 카카오게임즈(0.35%), 에코프로비엠(2.49%), 펄어비스(0.65%)를 비롯해 시총 10위권 전 종목이 오르며 지수를 끌어올렸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5원 내린 1,110.8원에 마감했다.

ric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