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소상공인 "거리두기 개편으로 매출 회복 기대…손실보상 빨리"

송고시간2021-06-11 16:15

댓글
코로나 피해손실 촉구 및 정부 책임자 규탄
코로나 피해손실 촉구 및 정부 책임자 규탄

소상공인 비상행동 관계자들이 지난 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열린 소상공인 코로나 피해손실 입법 의무 회피 및 행정명령 권한 남용 정부 책임자 규탄 기자회견에서 피해 손실 보상을 촉구하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상돈 이한승 기자 = 정부가 11일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를 3주 더 연장하기로 하자 소상공인 단체들은 유감을 나타내면서도 다음 달 5일부터 적용될 거리두기 개편안에 대해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철 한국외식업중앙회 홍보국장은 "거리두기 연장 조치에 대해서는 어쩔 수 없다고 보지만 7월에 거리두기를 완화하고 백신 접종도 늘어나면 매출 회복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국장은 "극소수의 인기 있는 식당은 상당 부분 매출 회복을 했지만, 일반식당은 여전히 매우 힘든 상황"이라며 "식당마다 다르겠지만 매출이 (코로나19 사태 이전과 비교해) 70% 정도는 줄어든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날 정부 결정에 따라 다음 달 4일까지 5인 이상 사적 모임이 계속 금지된다. 수도권 식당·카페 등은 지금처럼 오후 10시까지만 매장 영업을 할 수 있고, 유흥시설은 계속 문을 닫아야 한다.

그러나 거리두기 개편안이 시행되면 매장 영업 시간이 자정까지 늘어나고 8인까지는 사적 모임이 가능해질 것으로 보인다.

차남수 소상공인연합회 정책홍보본부장은 "거리두기 개편안은 소상공인의 최소한 생존 환경을 만들어준 것으로 늦긴 했지만 환영한다"고 말했다.

차 본부장은 국회에서 논의 중인 소상공인 손실보상법 처리가 늦어지는 것과 관련, "소급 적용 논란을 빨리 매듭짓고 실질적인 보상이 신속히 이뤄지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국가의 행정명령을 잘 따른 것에 대해 정부가 책임을 다하는 모습으로 응답해야 한다"며 "일반업종이든 집합 금지나 영업 제한 업종이든 피해를 본 것에 대해 보상해야 한다"고 말했다.

kak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