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서울중앙·남부지검, 검찰총장 주례보고 1년만에 재개

송고시간2021-06-11 18:20

댓글

작년 7월 채널A 사건으로 중단…대검 부장회의 매일 열기로

대검찰청 전경
대검찰청 전경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민경락 기자 =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 간 갈등으로 중단됐던 서울중앙지검장의 검찰총장 주례보고가 1년 만에 재개된다.

11일 법조계에 대검찰청은 조만간 서울중앙지검과 서울남부지검 등 일선 검찰청의 주례보고를 재개할 방침이다.

통상 현안이 많은 서울중앙지검장은 1주일에 한 번 검찰총장에게 대면보고를 해왔다. 서울남부지검은 한 달에 2차례, 일선 검찰청은 현안이 있을 때 각각 보고가 이뤄졌다.

하지만 지난해 7월 채널A 사건 수사지휘 문제로 법무부와 대검이 갈등을 빚으면서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의 주례보고가 사실상 중단됐다.

당시 추 전 장관은 윤 전 총장에게 서울중앙지검의 채널A 사건 수사팀에 독립성을 보장하라며 수사지휘권을 발동해 윤 전 총장과 대립했다.

김오수 검찰총장이 주재하는 대검 부장 회의도 앞으로 매일 열릴 예정이다.

대검 관계자는 "검찰총장 부임 뒤 일선 검사장 취임 보고체계와 지휘체계를 확립하는 차원"이라고 말했다.

roc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