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유흥식 주교, 한국 성직자 사상 첫 교황청 장관 임명(종합2보)

송고시간2021-06-11 22:05

댓글

교황, 대주교 칭호도 부여…추기경 서임 가능성 높아져

대전교구장 유흥식 주교. [한국천주교 주교회의 제공. DB 저장 및 재배포 금지]

대전교구장 유흥식 주교. [한국천주교 주교회의 제공. DB 저장 및 재배포 금지]

(로마=연합뉴스) 전성훈 특파원 = 전 세계 가톨릭교회의 총본산인 교황청에 사상 처음으로 한국인 성직자 장관이 탄생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11일(현지시간) 교황청 성직자성 장관에 한국 천주교 대전교구 교구장인 유흥식 라자로 주교(70)를 임명했다. 또 유 주교에게 대주교 칭호를 부여했다.

500년 역사를 가진 성직자성은 전 세계 사제와 부제들의 모든 직무와 생활에 관한 업무를 관장하는 교황청 부처다. 사제·부제의 사목 활동을 감독·심의하는 것은 물론 신학교 관할권도 갖고 있다.

교황청 역사상 한국인 성직자가 차관보 이상 고위직에 임명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인류복음화성 등과 같은 선교 주무부처 외에 유서 깊고 영향력 있는 부처 장관에 아시아인 성직자가 임명된 것 자체가 파격이라는 분석이다.

이번 교황청 장관 임명으로 유 대주교는 차후 교계제도의 정점인 추기경에 서임될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이 나온다.

성직자성 장관을 포함해 역대 교황청 장관들은 대부분 추기경으로 임기를 마쳤다.

한국의 추기경은 지난 4월 정진석 추기경 선종으로 서울대교구장인 염수정 추기경(78) 한 명만 남은 상태다.

충남 논산 출생인 유 대주교는 1979년 이탈리아 로마 라테라노대 교의신학과를 졸업한 뒤 현지에서 사제 서품을 받았으며 대전가톨릭대 교수·총장을 거쳐 2003년 주교품에 올려졌다. 대전교구장직은 2005년 4월부터 맡았다.

현재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서기 및 시복시성주교특별위원회 위원장을 겸하고 있다.

유 대주교는 프란치스코 교황과 가깝게 소통하는 몇 안 되는 한국인 성직자 가운데 하나로 꼽힌다.

2014년 8월 당시 프란치스코 교황의 방한이 충남 당진의 솔뫼성지에서 열릴 예정이던 아시아청년대회 참석을 청하는 유 대주교의 초청을 계기로 이뤄졌다는 것은 잘 알려진 사실이다.

지난 4월에도 바티칸에서 교황을 알현해 '땀의 순교자'로 불리는 최양업 신부 시복 문제와 한반도 평화 이슈 등을 설명한 바 있다.

유 대주교는 성직자성 장관 임명 발표 직후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프란치스코 교황님을 잘 보좌하도록 하겠다"며 "중요한 것은 로마에 가서 (일을) 잘하는 것"이라고 각오를 밝혔다.

유 대주교는 8월 초부터 성직자성 장관직을 수행할 예정이다.

lucho@yna.co.kr

[그래픽] 유흥식 주교 교황청 성직자성 장관 임명
[그래픽] 유흥식 주교 교황청 성직자성 장관 임명

(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 0eun@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