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교황청 장관 된 유흥식 대주교 "교황님 보좌하며 잘하겠다"

송고시간2021-06-11 21:20

댓글

한국 천주교회 역사상 첫 교황청 장관…전 세계 가톨릭 성직자·신학교 관장

주교→대주교 승품도…7월말 로마 출국해 8월부터 장관직 수행

유 대주교 "교황, 한국 천주교회 높이 평가…긍지 가지길"

교황청 성직자성 장관 유흥식 대주교
교황청 성직자성 장관 유흥식 대주교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제공. 재배포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양정우 기자 = 한국 천주교회 성직자 최초로 교황청 고위직인 성직자성 장관에 임명된 대전교구장 유흥식(70) 라자로 대주교는 11일 "프란치스코 교황님을 잘 보좌하도록 하겠다"며 "중요한 것은 로마에 가서 (일을) 잘하는 것"이라고 각오를 밝혔다.

유 대주교는 이날 교황청의 장관직 임명 발표 후 가진 연합뉴스와 전화 통화에서 이같이 밝히고 "교황님을 도와 전 세계에 있는 가톨릭교회의 신부님들을 돕고, 신부님을 양성하는 신학교를 책임지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유 주교를 성직자성 장관에 임명하면서 대주교 칭호도 부여했다. 이에 따라 그는 주교에서 대주교로 승품하게 됐다.

성직자성은 전 세계에 있는 가톨릭 성직자들의 활동을 지원하고, 신부를 양성하는 신학교를 관장하는 기관으로 알려져 있다.

유 대주교는 "성직자성은 전 세계 모든 사제를 총괄하는 곳으로, 사제들이 사제답게 될 수 있도록 도움을 줘야 한다"면서 "모든 것을 책임져야 하는 만큼 말로서가 아니라 행동으로 보여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교회가 쇄신하기 위해서는 신부님이 바뀌어야 한다"면서 "신부님 쇄신없는 교회 쇄신은 없기에 그만큼 가톨릭교회에서 신부가 신부답게 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일은 무척 중요하다"고 말했다.

유 대주교는 지난 4월 교황청을 방문했을 당시 프란치스코 교황으로부터 성직자성 장관직을 제안받았다고 했다.

그는 이를 두고 심사숙고했고, 다시 교황을 만나 긴 시간 대화를 나눈 뒤 제안을 받아들였다고 한다.

유 대주교와 프란치스코 교황 간 인연은 2013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에서 열린 세계청년대회로 거슬러 올라간다.

행사에서 처음 교황을 만난 유 대주교는 이후 교황의 방한을 요청한 편지를 여러 차례 보냈다.

이듬해 교황은 유 대주교의 바람대로 한국을 찾았고, '세월호 참사' 유족들을 위로하는 등 많은 한국인에게 감동을 선사했다.

유 대주교는 오는 7월 말 교황청이 있는 로마로 출국하며, 8월 초부터 성직자성 장관직을 수행한다.

그는 "교황청에는 비록 혼자 가지만 한국 천주교회에서 기도해주시고, 또 받은 힘을 마음에 품고 가겠다"며 "교황님이 한국천주교회를 높이 평가해주셨기에, 한국 천주교도 긍지를 가졌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1951년생인 유 대주교는 충남 논산 출신이다. 1979년 이탈리아 로마 라테라노대 교의신학과를 졸업한 뒤 현지에서 사제 서품을 받았다. 대전가톨릭대 교수·총장을 거쳐 2003년 주교가 됐다.

그는 2005년부터 대전교구장으로 활동했고, 지난해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신임 서기로 선출됐다.

eddie@yna.co.kr

[그래픽] 유흥식 주교 교황청 성직자성 장관 임명
[그래픽] 유흥식 주교 교황청 성직자성 장관 임명

(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 0eun@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