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백악관 "G7 정상회담서 중국 '일대일로' 대응 인프라 계획 합의"(종합)

송고시간2021-06-12 21:26

댓글

"중국 강제노동 문제도 논의…바이든, 강력 입장 표명 압박"

영국 콘월에 모인 G7 정상들. [EPA=연합뉴스]

영국 콘월에 모인 G7 정상들. [EPA=연합뉴스]

(런던·로마=연합뉴스) 최윤정 전성훈 특파원 = 주요7개국(G7) 정상들이 중국의 거대 경제권 구상인 '일대일로'(一帶一路)에 대한 대응으로 새 글로벌 인프라 계획에 합의했다.

미국 백악관은 12일(현지시간) G7 정상들이 빈국에 인프라 건설을 지원하기 위한 계획을 시작하기로 했다고 밝혔다고 AFP와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이 계획에서는 중국의 일대일로와는 반대로 '가치를 따르고, 기준이 높으며, 투명한' 파트너십을 제공한다고 백악관은 전했다.

백악관은 정상들이 회담에서 "중국과의 전략적 경쟁을 논의하고 저소득국에 필요한 엄청난 인프라 수요를 맞추기 위한 구체적인 조치를 취하기로 했으며, 이어 미국이 주창한 '더 나은 재건' 프로젝트를 채택했다"고 말했다.

시진핑 중국 주석이 2013년부터 추진해온 중국의 일대일로는 중국과 중앙아시아·유럽을 연결하는 육상·해상 실크로드로, 철도·항만·고속도로 등을 비롯한 수조 달러 규모의 인프라 투자 계획을 뼈대로 한다.

중국은 이를 통해 전 세계 100여 개국과 협력 체계를 구축했다. G7 국가에서는 유일하게 이탈리아가 참여하고 있다.

미 정부 고위 관계자는 "강제 노동 문제와 관련해서 논의가 이뤄졌으며 이 사안과 관련해 중국을 밀어붙이기가 얼마나 어려운지에 관해 다양한 견해가 있었다"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이 관계자는 "바이든 대통령이 중국 강제노동과 관련해 강한 성명을 낼 필요성에 대해 "단호한 언급"을 했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로이터 통신은 미 정부 당국자를 인용해 미국이 G7 정상들에게 중국의 강제 노동과 관련한 구체적인 대응을 촉구하는 한편 최종 공동성명(코뮈니케)에 이에 대한 비판을 적시할 것을 요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이 회담에서 중국의 강제 노동 관행이 인간 존엄성에 어긋나는 것은 물론 불공정 경쟁의 악명 높은 사례라는 점을 명확히 하도록 다른 정상들을 압박할 것이라는 얘기다.

이 당국자는 "이는 단순히 중국에 맞서고 싸우자고 하는 게 아니다"면서 "지금까지 우리는 우리 가치와 기준, 거래 방식을 반영하는 긍정적인 대안을 제시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luch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