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미 남성, 365일 연속 호수 다이빙…"코로나 스트레스 해소"

송고시간2021-06-13 07:56

댓글
11일(현지시간) 댄 오코너가 시카고 미시간호에서 다이빙에 도전하고 있다.
11일(현지시간) 댄 오코너가 시카고 미시간호에서 다이빙에 도전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유아 기자 = "최근 코로나다, 선거다 해서 시끄러웠잖아요. 이 모든 소음에서 벗어나 호수에서 명상의 시간을 가지고 싶었어요."

미국 한 남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기간 받은 스트레스를 해소하겠다며 1년 동안 하루도 빠짐없이 호수로 다이빙해 화제다.

12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일리노이주 시카고에 사는 버스 운전사 댄 오코너는 이날 미시간호와 이어진 몬트로즈 항구를 찾아 365번째 다이빙에 도전했다.

지난해 다이빙을 시작한 날로부터 꼭 1년째. 세 아이 아빠인 그는 그간 매일 이곳을 찾아 호수로 뛰어들었다.

그는 "365일 동안 다이빙을 했다는 점을 축하하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각종 봉쇄령이 내려져 일상생활에 지장을 받자 이런 스트레스를 해소하기 위해 다이빙을 시작했다는 그는 추운 겨울에도 이곳을 찾았다.

직접 살얼음을 깨고 구멍을 만들어가며 잠수한 직후에는 그의 몸 20여 곳에서 '영광의 상처'가 발견되기도 했다.

그럼에도 이런 기록을 세울 수 있었던 것은 사람들의 격려 덕분이었다고 한다.

트위터와 인스타그램 등 소셜미디어에 자신의 다이빙 영상을 올려온 오코너는 "사람들이 이 도전을 통해 얻는 게 뭔지, 어떻게 도와주면 좋을지 내게 물어왔다. '보기 좋다'며 댓글을 달아주는 사람들 덕분에 힘을 받았다"고 말했다.

지난해부터 365일 동안 빠짐없이 미시간호에서 다이빙한 남성 댄 오코너
지난해부터 365일 동안 빠짐없이 미시간호에서 다이빙한 남성 댄 오코너

[AP=연합뉴스]

ku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